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한전법 개정안 부결되자 긴급회의…"임시국회서 재추진"

송고시간2022-12-09 15:01

댓글

전기요금·한전채 금리 인상 압박요인 될수도

박일준 2차관, 한전법 개정안 부결 관련 긴급 점검회의 주재
박일준 2차관, 한전법 개정안 부결 관련 긴급 점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9일 서울 영등포구 한전남서울본부에서 열린 '한전법 개정안 부결 관련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2.9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한국전력[015760]의 회사채(한전채) 발행 한도를 늘리는 한전법 일부 개정안이 국회에서 부결되자 정부가 9일 관계 부처와 기관을 소집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이날 한전 남서울본부에서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한전과 함께 한전 재무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박 차관은 "한전의 재무위기가 경제 전반의 위기로 확산될 수 있는 만큼 범정부 차원에서 위기 극복에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한전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한전법 개정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추후 임시회에서 법 개정을 재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전기요금 정상화 로드맵을 조기에 수립해 국회에 제시하고, 정상적인 사채 발행이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어음, 은행차입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금융권의 협조도 구한다.

현행 제도상 한전채 발행 한도는 자본금과 적립금을 더한 금액의 2배로 제한되는데, 현재 영업 적자인 한전은 대규모 당기순손실이 적립금에 반영되면 더이상 회사채를 발행할 수 없게 된다.

이에 정부는 한전의 적자 해소를 위해 한전채 발행 한도를 최대 6배까지 늘리는 내용의 한전법 개정을 추진했지만, 전날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부결됐다.

업계에서는 한전법 부결로 전기요금과 한전채 금리가 인상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전의 자금줄이 막힌 상황에서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는 요금 인상이 불가피해지기 때문이다.

정부는 내년 전기요금 인상에 무게를 두고 요금 단가를 구성하는 항목 가운데 하나인 기준연료비부터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채권 시장 자금의 상당 부분을 한전채가 빨아들이는 상황에서 한전법 부결로 한전채의 금리가 더 오를 경우 기업들이 자금 조달에 난항을 겪을 우려도 제기된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