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수출 2년 연속 사상 최대…올해 6천800억달러 전망

송고시간2022-12-10 12:00

댓글

올해 10일까지 누적 수출액, 지난해보다 6.8% 증가

월별 수출은 두달 연속 마이너스…수출 엔진 식어

무역 선박과 컨테이너 (CG)
무역 선박과 컨테이너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오전 7시 기준 올해 누적 수출액이 역대 연간 수출액 최고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6천444억달러의 연간 수출을 기록하며 2018년(6천49억달러)에 세운 기존 최고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올해 1월부터 이날까지 344일간 누적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6.8% 늘어나면서 2년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산업부는 올해 연간 수출이 6천8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전망은 밝지 않다.

우리나라 월별 수출이 최근 두 달 연속 마이너스 성장율을 보이면서 수출 엔진이 차갑게 식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10월 수출액이 작년보다 5.7% 줄어 2020년 10월 이후 2년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선 데 이어 11월에도 14.0%나 줄면서 감소폭이 확대됐다.

수출액이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은 코로나 확산 초기이던 2020년 3∼8월 이후 처음이다.

이는 반도체, 석유화학, 철강 등 주력 품목의 수출이 하반기부터 뚜렷한 감소세를 보인 영향이다.

특히 우리나라 수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도체는 상반기까지 줄곧 두 자릿수 수출 증가율을 유지하다 8월부터는 4개월 연속 감소했다.

대중(對中) 무역수지도 적자가 계속 확대되고 있다.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 등 대다수 품목의 대중 수출이 작년보다 감소한 영향이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