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8강전 취재하던 미국 기자, 갑자기 숨져…향년 48세

송고시간2022-12-10 12:31

댓글
그랜트 월 기자(오른쪽)
그랜트 월 기자(오른쪽)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취재하던 미국 기자가 경기장 기자석에서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은 10일 "미국의 유명한 축구 기자인 그랜트 월이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준준결승이 열린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월 기자의 근처에 앉았던 동료 기자들의 말에 따르면 "연장전이 진행 중일 때 월이 갑자기 쓰러졌고,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는 것이다.

48세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월 기자는 이번이 8번째 월드컵 취재일 정도로 베테랑 축구 언론인이었다.

그는 최근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그가 이달 초 카타르에 있는 병원에 다녀왔다"며 "3주간 잠도 거의 못 자고, 스트레스가 심했다"는 월의 소셜 미디어 글을 전했다.

1996년 미국 프린스턴대를 졸업한 월 기자는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에서 축구와 대학 농구 등을 주로 취재했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는 무지개색 티셔츠를 입고 경기장에 들어가려다 안전 요원으로부터 제지당한 일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기도 했다.

미국축구협회는 이날 월 기자의 사망에 성명을 내고 애도를 표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