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 최초 청바지?…美 1857년 난파선서 찾은 바지 1.5억에 낙찰

송고시간2022-12-10 13:22

댓글

리바이스 "우리가 만든 것 아냐, 광부 작업복도 아닌듯" 일축

1857년 난파선에서 나온 작업복 바지
1857년 난파선에서 나온 작업복 바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기존 '세계 최초 청바지' 기록보다 더 오래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작업용 바지가 발견돼 고가에 팔렸다고 AP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경매사 홀라버드 웨스턴 아메리칸 컬렉션에 따르면 최근 네바다주 리노에서 열린 경매에서 19세기 서부 개척시대 금광 개발 광풍, 이른바 '골드러시' 관련 유물 270점이 나와 총 100만 달러(약 13억1천만 원) 정도에 판매됐다.

이 가운데 1857년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에서 침몰한 난파선의 짐가방에서 담겨 있던 작업용 바지 한 벌이 11만4천달러(약 1억4천888만 원)에 낙찰됐다.

이 바지는 흰색에 단추 5개가 달린 형태로, 리바이스가 1873년 세계에서 가장 처음으로 제작한 '501' 청바지보다 최소 16년 앞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경매사 측은 설명했다.

당시 광산에서 일하던 광부들이 쉽게 낡지 않는 질긴 청바지를 작업복장으로 즐겨 입기 시작하면서 리바이스 제품이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간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경매에 나온 바지가 리바이스 창업자이자 부유한 건자재 도매상이었던 리바이 스트라우스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며, 역사적으로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 물건이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허리케인으로 침몰한 S.S.센트럴아메리카호
허리케인으로 침몰한 S.S.센트럴아메리카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리바이스사의 역사·기록 담당자인 트레이시 패넥은 AP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 바지의 기원에 대한 어떤 언급도 추정에 불과하다"며 "리바이스가 만든 것도 아니고, 광부의 작업바지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일축했다. 그는 청바지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데님 천이 아닌 다른 직물이 쓰인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AP는 제조사와 관계없이 이 바지가 1857년 9월 12일 침몰하기 전에 만들어진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유물을 경매에 내놓은 소유자인 드와이트 맨리는 "이 광부들의 청바지는 달 표면에 처음 꽂은 깃발처럼 역사적 순간을 보여준다"며 "리바이스 것인지는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세계 어느 컬렉션에도 나온 적 없는 유일한 골드러시 청바지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당시 금광 개발이 성행했던 서부 캘리포니아주의 샌프란시스코에서 출항했던 센트럴아메리카호는 파나마 운하를 거쳐 뉴욕으로 향하던 중 중미를 덮친 허리케인을 만나 해저 2천195m 아래로 가라앉고 말았다. 당시 탑승자 중 425명이 숨졌으며 153명만 구조됐다.

1988년 인양·복구작업이 시작된 이후 수천만 달러 이상의 금이 발견돼 판매됐는데, 각종 유물이 경매에 부쳐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공개된 유물 중에는 보물실의 열쇠, 웰스파고 은행이 만든 보물상자, 콜트 소형 권총, 새크라멘토의 약국 광고가 새겨진 20달러(약 2만6천 원)짜리 금화 등이 포함됐다.

d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