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7m 우물에 빠진 인도 소년, 4일만에 구조됐으나 끝내 숨져

송고시간2022-12-10 13:28

댓글
인도 중부에서 진행된 우물에 빠진 소년 구조 작업.
인도 중부에서 진행된 우물에 빠진 소년 구조 작업.

[ANI통신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중부에서 좁고 깊은 우물에 빠진 소년이 4일 만에 구조됐으나 결국 숨졌다고 ANI통신 등 인도 매체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 베툴 지역의 한 지하수 관정(管井)에서 8세 소년 탄마이 사후가 극적으로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사후는 며칠간 좁은 공간에서 홀로 버티느라 완전히 탈진한 상태였고 끝내 사망했다.

사후는 지난 6일 오후 집 근처 농장에서 놀다가 17m 깊이의 이 우물에 빠졌다. 사후의 부모는 즉시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고 아들이 살아있는 것을 확인했다.

사후의 아버지는 "현장에 갔을 때 우리가 묻는 말에 답하는 아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당국은 곧바로 포크레인 등 중장비와 소방관 등을 투입, 구조 작업에 나섰다.

하지만 우물 입구 너비가 1m 안팎으로 매우 좁아 구조에 난관이 많았다.

중장비를 이용해 땅을 파 내려가던 구조대는 안전을 고려해 이후 손과 소형카메라를 동원해 작업을 진행했다.

인도 시골에서는 덮개가 없는 우물이 많아 어린이들이 빠지는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2019년에는 북부 펀자브주에서 2살짜리 유아가 우물에 빠졌다가 4일 만에 숨진 채로 발견됐다.

지난 6월에는 중부 차티스가르주에서 24m 깊이 우물에 빠진 11세 소년이 4일 만에 구조되기도 했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