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文 반려동물 달력'에 "풍산개는 버리면서…모순덩어리"

송고시간2022-12-10 15:18

댓글

文 전대통령 딸이 대표로 있는 출판사의 '유기견 지원' 프로젝트 비판

텀블벅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
텀블벅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

[텀블벅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은 10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삽화를 배경으로 한 달력 판매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것에 대해 "모순덩어리"라고 비판했다.

이 프로젝트는 문 전 대통령이 반려동물 마루·토리·다운·찡찡이 등과 함께 하는 모습을 주제로 한 내년도 달력을 제작·판매하는 사업으로,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대표로 있는 출판사가 유기견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텀블벅'에서 진행 중이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어제 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와 '송강'이 광주 우치동물원에 넘겨졌다"며 "곰이와 송강이가 달력을 보면서 어떤 마음일지 쉽게 상상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 원내대변인은 해당 프로젝트 소개글에 '그(문 전 대통령)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긴다'고 한 대목을 거론,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문 전 대통령의 책임을 주장하며 "진정 (문 전 대통령이)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기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고(故) 이대진씨의 생명보다 먼저인 것이 무엇이었는지, 살아있는 모든 것들 안에 왜 '곰이'와 '송강'이는 빠져 있었는지 국민은 묻고 있다"며 "달력보다 살아있는 모든 생명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박수영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키우던 풍산개는 버리면서 유기견 돕는 캘린더나 만들어 파는 모순덩어리"라고 적었고, 권성동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지금 유기견 달력이나 찍어댈 때가 아니다. 풍산개 파양한 사람이 할 일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