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위터 인수한 머스크, '세계 제일 갑부' 자리 잃을수도"

송고시간2022-12-10 17:10

댓글

"4월 트위터 인수 발표 이후 테슬라 주가 반토막"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A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조만간 '세계 최고 갑부'의 자리를 내놓을 상황에 놓일 수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현재 테슬라의 기업가치는 머스크가 434억 달러(약 56조원)의 거액을 들여 트위터를 인수하겠다고 밝힌 4월 당시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테슬라 주가는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를 밝히기 전날인 4월 13일만 해도 340.79달러(44만5천원)에 달했으나 이후 트위터 인수와 테슬라 상하이 공장의 생산차질 등과 관련한 우려 때문에 추락해 이달 8일 종가기준으로 173.44달러(약 22만6천500원)로 49%나 급락했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4월 이후 200억 달러(약 26조원) 상당의 본인 소유 테슬라 주식을 매각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에 따라 머스크가 보유한 테슬라 주식은 4억4천500만주로 줄었다고 추산했다.

현 시세대로라면 아직도 770억 달러(약 100조5천억원) 상당의 테슬라 주식을 가지고 있는 셈이지만, 4월 당시만 해도 테슬라 주식 4억4천500만주는 1천510억 달러(약 197조원)로 이보다 훨씬 많은 가치를 지니고 있었다.

결과적으로 머스크는 세계 최고 갑부의 지위를 위협받을 가능성이 커졌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실제, 이달 7일에는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 일시적으로 머스크를 누르고 한때 세계 최고 갑부로 집계되기도 했다고 이 매체는 강조했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 계획을 밝힌 직후인 올해 4월 캐나다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대중의 큰 신뢰를 받는 공공 플랫폼을 갖는 것은 (인류) 문명의 미래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테슬라 주주들은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 등 여러 다른 사업을 벌여온 머스크가 트위터까지 인수하면 테슬라 경영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할 것이란 우려를 보여왔다.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과정에서 끌어온 고금리 대출을 상환하기 위해 테슬라 보유 주식을 담보로 추가대출을 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블룸버그 통신 보도가 최근 나온 것도 테슬라 주가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머스크는 이후 트위터에 "거시경제 리스크가 있을 때는 주가가 장기적 잠재력과 다른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는 만큼, 주식담보대출은 피하는 게 현명하다"는 글을 올렸다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hwang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