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 전 대통령, 반려견 마루 사망 소식 전해…사저 마당에 수목장

송고시간2022-12-10 18:25

댓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마루 떠난 사연 올려

마루와 함께한 문재인 전 대통령
마루와 함께한 문재인 전 대통령

[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10일 반려견 마루 사망 소식을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오늘 마루가 저세상으로 떠났다. 아침 산책 중에 스르르 주저앉았고, 곧 마지막 숨을 쉬었다. 고통이나 신음 없이 편안한 표정으로 갔다"는 글을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마루는 문 전 대통령과 오랜 인연이 있는 반려견이다.

문 전 대통령이 2008년 2월 참여정부를 마치고 양산시 매곡동에 집을 마련해 살기 시작했을 무렵부터 함께했다.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후에는 청와대에서 함께 살았다.

올해 5월 문 대통령이 퇴임한 뒤에는 문 전 대통령 부부와 함께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새 사저로 내려와 지냈다.

마루는 2018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한 쌍 중 암컷인 '곰이'와 사이에 새끼 7마리를 낳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 살면서 북한 풍산개 곰이와 사랑을 나누고 남북합작을 만들어 내기도 했으니, 그만하면 잘 산 견생이었다"며 "마루를 화장해 사저 마당 나무 사이에 수목장했다"고 마지막 길을 전했다.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