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추성훈·김동현이 찾아 나선 최강의 전사…예능 '순정 파이터'

송고시간2022-12-21 13:25

정찬성·최두호도 멘토로 출연…PD "'싸움' 아닌 '스포츠'로 연출"

SBS 새 예능 '순정 파이터'
SBS 새 예능 '순정 파이터'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세계 격투기 대회에서 한국의 자존심을 세운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등 파이터들이 SBS 새 예능 '순정 파이터'에서 최강의 전사를 찾아 나선다.

21일 온라인으로 열린 '순정 파이터' 제작발표회에는 현역 이종격투기 선수인 추성훈과 한국인 최초로 UFC에 진출한 김동현, '코리안 좀비'로 불리는 정찬성, 한국인 최초로 UFC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최두호가 참석했다.

이날 오후 10시 40분 처음 방송되는 '순정 파이터'는 격투기를 사랑하는 지원자들이 전설의 파이터 4인방에게 훈련을 받으며 1인자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벌이는 토너먼트 예능 프로그램이다.

추성훈과 김동현이 '섹시매미'팀으로, 정찬성·최두호가 '슈퍼좀비'팀으로 나눠 대결을 벌이고, 체급별 TOP(톱) 8에 오른 참가자들이 승부를 펼친다.

멘토로 나선 출연자들은 지상파인 SBS에서 격투기를 예능 프로그램으로 다룰 수 있다는 점이 감개무량하다고 했다.

추성훈은 "대한민국 지상파에서 격투기 프로를 한다고 해서 신경을 많이 썼다"며 "시청자에게 '격투기가 이렇게 매력 있구나'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방송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찬성도 "유튜브에서 격투기를 알리고 있는데, 유튜브와 공중파는 팬층이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유튜브가 아닌) 다른 팬들에게도 격투기의 재미를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왼쪽부터 추성훈, 김동현
왼쪽부터 추성훈, 김동현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작진 역시 지상파에서 격투기를 예능으로 처음 다루는 만큼 출연자의 부상이나 폭력성 수위 등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고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안재철 PD는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뽑다 보니 부상이 우려됐다"며 "치명적인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몇 개 동작은 재미를 반감시키지 않는 선에서 제한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성훈과 정찬성이 격투기가 '싸움'이 아니라 '스포츠'로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격투기라고 하면 거칠다고 여겨지는데, 정해진 규칙 안에서 맨몸으로 상대와 겨루는 스포츠라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순정 파이터'는 우승자 선발을 위해 팀 대결이 진행되는 만큼 각 팀 멘토들의 훈련법 차이도 관심을 끈다.

슈퍼좀비팀의 정찬성은 "격투기는 '선(先) 체력·후(後) 기술'"이라며 "체력운동을 정말 힘들게 시켰고, '상대방을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는다'라는 마인드로 가르쳤다"고 말했다.

반면 섹시매미팀의 추성훈은 "격투기 선수라면 체력, 운동, 경기도 중요하지만, 센스가 있는 친구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운동은 당연한 거고, 팬이 많이 붙는 운동이어서 SNS(소셜미디어)부터 시작해서 행동들에 대한 부분도 지도했다"고 소개했다.

전설의 파이터들이 링 위가 아닌 멘토로 출연자들을 훈련하는 모습도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김동현은 "가르친 사람이 싸우는 걸 보는 게 힘들었다"며 "지고 있을 때는 마음이 아프기도 하고, 라운드가 끝나고 숨차하는 모습이나 긁혀있는 모습을 보면 내가 대신 싸우고 싶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최두호, 정찬성
왼쪽부터 최두호, 정찬성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e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