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실업수당 청구 22만5천 건…증가세에도 여전히 낮은 수준

송고시간2022-12-29 23:07

댓글
채용 안내문 인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페덱스 지점
채용 안내문 인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페덱스 지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2월 18∼2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보다 9천 건 증가한 22만5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와 일치한 결과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71만 건으로 직전보다 4만1천 건 증가했다.

이는 지난 2월 초 이후 최다 건수로 미국의 노동시장 과열이 서서히 식고 있음을 시사한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늘어났다는 것은 해고된 실업자들이 새 일자리를 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늘어났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지난주 실업수당 통계는 여전히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한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 등은 진단했다.

수요를 식히기 위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통화정책에도 아직은 미 노동시장의 힘이 강하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미국에서는 테크 업계와 금융권을 중심으로 사무직 해고 소식이 잇따르고 있지만, 레저·접객업 등은 인력 부족 상태여서 노동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 현상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