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고대출신이라 동대문을? 그럼 난 보스턴 출마해야하나"

송고시간2023-01-01 16:31

댓글

허은아 대신 김경진 확정 비판…"애초에 말 안 되는 기준"

"김기현, '상향식 공천' 말 못 할 것…전대 예측할 수 없어"

고대 찾아 특강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고대 찾아 특강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달 22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정경관에서 정치외교학과 '한국의신보수주의' 주최로 열린 특별 강연 '보수주의의 길을 묻다'에서 학생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22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친윤'(친윤석열) 그룹 인사로 평가되는 김경진 전 의원이 서울 동대문을 조직위원장으로 결정된 이유 중 하나로 '고려대 동문'이란 점이 꼽힌 데 대해 "그럼 저는 보스턴에 출마해야 하냐"라며 비꼬았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당 조직경쟁력강화특위(조강특위)가 비례대표 허은아 의원 대신 김 전 의원을 동대문을 조직위원장으로 결정한 사실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출신 학교 지역을 이유로 조직위원장이 결정된다면 자신은 졸업한 하버드대학교와 가까운 보스턴에 출마해야 하지 않느냐며 당의 결정을 비판한 것이다.

허 의원은 이준석 대표 체제에서 동대문을 조직위원장으로 내정됐지만, 당시 최고위원회 최종 의결을 받지 못했고 지난달 29일 결정된 조직위원장 인선에서 김 전 의원이 동대문을을 차지했다.

'친이준석계 인사 솎아내기'란 비판이 나오자 조강특위를 이끌었던 김석기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김경진 전 의원이 더 인지도가 있었고 학교도 고려대를 나왔다"고 설명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이 동대문을 인접 학교 출신이란 뜻으로 해석됐지만, 허 의원을 비롯한 일각에서는 '학벌 논란'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애초에 말이 안 되는 기준"이라며 "허 의원의 학벌은 오히려 들여다보면 조롱의 대상이 될 게 전혀 아니다", "(허 의원이) 검사(출신)가 아니란 것 빼고는 김경진 전 의원에 비해서 못한 게 뭐냐고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2014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전당대회에서 당시 '비박계'(비박근혜계) 김무성 후보가 '상향식 공천'을 내세워 '친박계'(친박근혜계) 인사들로부터 전폭적 지지를 받았던 서청원 후보를 꺾었다며 "이번 조강특위 결과 때문에 전당대회 키워드는 '상향식 공천' 하나로 정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과연 (전당대회 후보들 간의) TV 토론에서 그 질문을 했을 때 김기현 대표 같은 사람들이 '저는 용산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상향식 (공천을) 하겠습니다'라고 할 수 있을까요? 못합니다"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 전 대표는 '당원 투표 100%'로 치러지는 이번 전당대회에 대해선 "결과를 예측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했다. 전대룰 개정으로 친윤 후보의 당선이 보장되지는 않을 것이란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chaew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