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블랙리스트 의혹' 감사반장 놓고 충북 부교육감-감사관 신경전

송고시간2023-01-11 17:45

충북도교육청 전경
충북도교육청 전경

[촬영 윤우용 기자]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충북도교육청이 직속기관인 단재교육연수원 강사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감사를 예고한 가운데 감사 책임자 선정을 두고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11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감사관실은 지난 9일 내부인사 5명, 외부인사 4명으로 감사반을 꾸려 이 사안을 특정감사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그러나 천범산 부교육감은 결재 과정에서 이 계획을 반려하며 제동을 걸었다.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한 피감 기관장인 김상열 단재교육연수원장의 직급이 부이사관(3급) 상당인 만큼 교육부에 요청해 받을 서기관(4급) 이상의 외부인사에게 감사반장을 맡겨야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대해 유수남 도교육청 감사관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펄쩍 뛰고 있다.

유 감사관은 "감사원 규칙에 따르면 감사 기구의 장은 감사계획 수립, 대상 선정 등 감사 활동에 대한 외부 간섭 배제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자율적 판단에 따라 자체 감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처리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교육감이나 부교육감이 감사를 받게 될 수도 있는데, 피감 대상이 될 수 있는 부교육감이 감사반장을 추천하고 섭외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천 부교육감은 기자들에게 보낸 자료를 통해 "외부위원은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가로 조율 중"이라고 밝히는 등 감사반장 관련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앞서 김 단재교육연수원장은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려 도교육청의 연수 강사 배제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제기했다.

김 원장 글
김 원장 글

[김상열 원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유 감사관은 2017년 김병우 교육감이 괴산 쌍곡휴양소에 비공개 객실을 마련했다는 의혹이 충북도의회에서 불거지자 관련 시설을 특정감사한 후 김 교육감에게 주의 처분을 하기도 했다.

yw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