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더 글로리' 인기에…태국 학폭 의혹 가수·배우 잇달아 사과

송고시간2023-01-11 17:11

댓글

'타이 더 글로리' 해시태그 달고 학폭 고발 봇물

'더 글로리'
'더 글로리'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학교폭력을 다룬 송혜교 주연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의 인기와 함께 태국에서 학교폭력 문제가 조명되고 있다.

태국 소셜미디어(SNS)에는 학교폭력을 당한 경험을 털어놓고 고발하는 내용과 더불어 진상 규명과 반성을 촉구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 글에는 '타이 더 글로리'(Thai The Glory)라는 해시태그가 달린다.

의혹이 제기된 유명인들은 해명과 사과에 나서고 있다.

11일 마티촌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빌킨'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태국 가수 겸 배우 푸티퐁 아사랏타나쿤(23)은 과거 친구의 SNS에 남긴 댓글이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그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댓글이) 사실과 다른 내용임을 인정하며, 친구에게 연락해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 글이 다른 사람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도 분별없이 행동했다"고 반성했다.

빌킨은 '마이 앰뷸런스', '아이 톨드 선셋 어바웃 유', '아이 프로미스드 유 더 문'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으며, 가수로도 활동해왔다.

'옴파왓'이라는 별칭으로 알려진 태국 배우 파왓 칫사왕디(22)도 자폐증을 가진 학생을 괴롭혔다는 의혹이 일자 지난 8일 사과했다.

그는 "중학교 시절 친구들에게 유치한 장난을 쳤다"며 "친구에게 상처를 줘서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평생 죄책감을 느끼고 살 것"이라며 "어린 시절 저지른 장난으로 피해를 본 모든 이에게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은숙 작가의 신작인 '더 글로리'는 학교폭력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은 여주인공이 처절한 복수를 해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이달 2~8일 기준 넷플릭스 비영어권 TV 부문 1위에 올랐으며, 태국 넷플릭스에서도 1~2위를 다투고 있다.

doub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