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디올 CEO에 '세계최고 부자' 루이뷔통 회장 맏딸

송고시간2023-01-12 11:03

댓글

베르나르 아르노의 승계 작업 관측

LVMH 요직 거친 47세 델핀 아르노 독자경영 주목

델핀 아르노 2019년 모습
델핀 아르노 2019년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세계적 명품 대기업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73) 회장이 자회사 크리스챤 디올의 최고경영자(CEO)로 딸을 임명하면서 승계 작업의 하나라는 관측을 샀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아르노 회장은 이날 발표한 인사에서 맏딸인 델핀 아르노(47)를 디올 CEO로 올렸다.

델핀은 이전까지 루이뷔통에서 10년 정도 일한 것을 포함해 요직을 맡아왔다.

이번 인사에서 아르노 회장의 '오른팔'로 알려진 마이클 버크(65)도 오랜 기간 맡아온 루이뷔통 CEO 자리에서 물러나 고문 역할을 맡게 됐다.

신임 루이뷔통 CEO로는 디올을 이끌던 피에트로 베카리가 이동했다.

인사 발표 이후 LVMH 주가는 이날 2% 올라 사상 최고가를 찍었다.

LVMH는 시총 3천800억 유로(509조1천억원)인 유럽 최대 상장사로, 아르노 회장은 주가 상승에 힘입어 지난달 기준 순자산 1천708억달러(222조원)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를 제치고 세계 갑부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투자은행 시티뱅크의 애널리스트인 토머스 쇼베는 "최근 20년에 걸쳐 LVMH 핵심 브랜드의 성공에서는 요직 승계 계획이 결정적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러한 점에서 이번 인사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