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빠엄마가 공군 첫 부부 대대장입니다"…김익규·김민지 중령

송고시간2023-01-13 09:53

댓글

공사 동기로 2009년 혼인…"주말부부 10년 고충, 동료·가족 이해로 극복"

공군 최초 부부 비행대대장 탄생…김익규·김민지 중령
공군 최초 부부 비행대대장 탄생…김익규·김민지 중령

(서울=연합뉴스) 공군은 13일 '부부 비행대대장'이 탄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제5공중기동비행단 251공수비행대대장으로 취임한 김민지 중령(39)과 한 달 먼저 제51항공통제비행전대 271항공통제비행대대장으로 취임한 김익규 중령(39) 부부가 주인공이다. 사진은 김익규·김민지 중령이 각각 대대장으로서 지휘하는 E-737 항공통제기(왼쪽)와 C-130 수송기(오른쪽)를 배경으로 쌍둥이 자녀 영설(오른쪽 두번째)·은설과 함께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2023.1.13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부모님이 공군에서 처음으로 부부 대대장이 되셨다는 게 참 멋있고 자랑스럽습니다."

공군 최초로 부부 비행대대장이 탄생했다.

제5공중기동비행단 251공수비행대대장으로 취임한 김민지 중령(39)과 한 달 먼저 제51항공통제비행전대 271항공통제비행대대장을 맡은 김익규 중령(39) 부부가 그 주인공이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1천408시간의 비행기록을 보유한 남편 김익규 중령은 F-4E 전투기를 주기종으로 제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에서 전술무기교관을 지냈고 현재는 E-737 항공통제기 대대장 임무를 맡고 있다.

C-130 수송기 조종사인 아내 김민지 중령은 2018년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긴급구호 물자 공수작전과 이듬해 '레드 플래그 알래스카'(Red Flag Alaska) 훈련 등에 참가했으며 비행기록 2천 시간을 보유한 베테랑이다.

공군사관학교 53기 동기인 부부는 졸업 후 비행교육을 함께 받으며 특별한 감정을 느끼게 됐다고 한다. 고된 비행 훈련 속에서 서로 고민을 나누고 의지하면서 사랑이 싹튼 것이다.

이후 조종사가 되면서 각자의 임지로 떠나 3년간 청주와 부산 사이 장거리 연애 끝에 2009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공군 최초 부부 비행대대장 탄생…김익규·김민지 중령
공군 최초 부부 비행대대장 탄생…김익규·김민지 중령

(서울=연합뉴스) 공군 최초 비행대대장 부부인 김익규(오른쪽), 김민지(왼쪽) 중령이 C-130 수송기 조종석에서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3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군 조종사라는 직업 특성상 일·가정 양립이 쉽지만은 않았다. 결혼생활 14년 가운데 10년을 주말부부로 떨어져 지냈다. 남편은 비행 임무를 수행하느라 쌍둥이 딸의 출산 순간을 함께하지 못했고, 아내는 장기 해외 임무 때 1개월가량 떨어져 있었다.

두 사람은 동료의 배려, 가족 간 신뢰와 이해로 이런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한다. 쌍둥이 자매 영설·은설(12)의 응원 또한 부부가 부모이자 군인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버팀목이 됐다.

자매는 "우리 부모님이 공군에서 처음으로 부부 대대장이 되셨다는 게 참 멋있고 자랑스럽다"며 "항상 안전하게 일하시고 앞으로도 지금처럼 우리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부부는 2020년부터 2년간 공중기동정찰사령부에서 함께 임무를 수행하다가 올해부터 각각 비행대대장으로서 비행대대의 항공작전과 훈련을 지휘하고 조종사의 교육훈련을 감독하는 중책을 맡았다.

김익규 중령은 "같은 제복을 입은 군인이자 같은 조종복을 입은 공중 지휘관으로서 아내가 옆에 있어 마음이 든든하다"며 "어려움을 공유하고 조언하며, 각자의 위치에서 비행대대를 잘 이끌어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민지 중령은 "하늘과 땅에서 가족과 함께할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심리적으로 안정돼 임무에 더욱 전념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일과 가정에 모두 충실히 임하고, 대한민국 영공수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