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이 덜덜 떨렸지만"…맨손으로 강도 붙잡은 20대 여성

송고시간2023-01-19 10:59

댓글
강도(PG)
강도(PG)

[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화장품 매장에서 현금을 훔치려 한 강도를 20대 여성이 직접 붙잡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해 12월 30일 오전 11시 40분께 전북 부안군 부안읍의 한 화장품 매장에 강도가 들었다.

잠깐 화장실을 다녀오던 이모(29)씨는 계산대 쪽에서 소리가 들려 고개를 돌렸다가 현금을 빼가는 한 남성을 발견했다.

이 씨는 곧장 계산대로 달려가 손에 5만원권을 쥐고 있던 남성을 붙잡았고, 다른 손으로는 전화를 들어 112에 신고했다.

남성은 이 씨의 목을 조르고 신체를 무는 등 강하게 저항했다.

하지만 이 씨는 두 손으로 남성의 목덜미와 팔 등을 꼭 잡은 채 놓지 않았고 다리를 걸어 넘어트리며 제압하기까지 했다.

이후 경찰에 재차 신고하는 사이 남성이 매장 밖으로 도망갔다.

이 씨는 손과 다리에 힘이 풀렸지만 '놓칠 순 없다'는 생각으로 그를 쫓아가며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출동한 경찰은 버스터미널로 도망친 이 남성을 붙잡아 강도상해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범인 검거에 큰 공을 세운 이 씨에게는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 씨는 올해 4월 교육을 앞둔 예비 소방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경찰에 신고하는 손이 덜덜 떨릴 만큼 너무 무서웠지만 놓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더 강했다"며 "어디서 그런 힘이 나왔는지 지금도 신기하다. 강도가 검거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