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예약한 일반석으로 가라고 한 특실 승객 폭행' 40대 벌금형

송고시간2023-01-20 07:05

댓글
벌금형 (PG)
벌금형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KTX 열차 특실에서 승객의 옷을 잡아당기는 등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가 벌금형을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7단독 김도연 판사는 폭행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10일 새벽 KTX 열차 특실에서 자신이 산 승차권대로 일반실로 옮겨 달라고 요청하는 직원의 지시를 거부하고 소란을 피우다, 승객 B(22)씨가 '일반실 승차권을 끊었으면 일반실로 가라'고 지적하자 B씨의 목덜미 부분 상의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B씨에게 말을 걸려고 했을 뿐 폭행할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유형력을 행사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이같이 판시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