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사가 '이태원 참사 尹 정부 왜 지지하나' 발언"…조사 착수

송고시간2023-01-19 12:07

댓글

울산지역 고교 한국사 수업 중 언급에 학부모가 국민신문고에 민원

교사 "사실 아니다" 부인…교육청, 조사 후 감사 여부 검토 방침

울산시교육청 청사 전경
울산시교육청 청사 전경

[울산시 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 한 고등학교 교사가 수업 중에 "이태원 참사는 정부 책임인데 왜 윤석열 정부를 지지하나"거나 "사회주의, 공산주의로 나아가야 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는 민원이 제기돼 울산시교육청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최근 한 고교 A교사가 학생들에게 정치 편향적인 발언을 했다는 민원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울산시교육청에 접수됐다.

자신을 학부모라고 소개한 글쓴이가 제기한 민원에 따르면, A교사는 지난해 12월 말 한국사 수업에서 "이태원 참사는 정부 책임 아니냐. 왜 20대들이 50%나 윤 정부를 지지하는지(이해할 수 없다)"라는 발언을 했다.

또 "자본주의에 머무르지 말고,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로 나아가야 한다", "독립운동가들은 사회주의자가 많았는데, 6·25 때 미국은 친일파를 잡아내지 않고 사회주의자만 잡아냈다", "윤 대통령은 주말에 일해도 월급을 받지 않는 정책을 추진하는데 이는 노동자들에게 굉장히 불리한 것" 등의 발언도 했다고 민원인은 주장했다.

이밖에 A교사가 지도하는 방과후 동아리 활동에서는 초청된 강사가 "기독교가 요즘 침체하니까 십일조를 받으려고 동성애나 퀴어 축제 등에 대해서 항의하는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민원인은 "A교사가 윤 정부를 마음에 안 들어 하는 발언을 자주 해서 수업이 힘들다는 얘기를 아이에게서 들었다"라면서 "백지와 같은 아이들에게 정치 성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발언을 수업시간에 하고 있는데, 수업을 거부할 수도 없는 아이들이 그대로 앉아서 그 말들을 흡수하게 된다면 너무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정 종교에 대해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들려주는 동아리 활동은 있어서는 안 되고, 그런 방향으로 지도하는 선생님도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민원을 접수한 시교육청은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우선 A교사 면담에서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거쳤는데, A교사는 제기된 민원 내용을 대부분 부인했다고 한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A교사는 "이태원 참사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일부 정부 비판을 했지만, 다소 와전된 부분이 있다"라면서 "초청 강사의 기독교 관련 언급은 강사의 개인적 의견일 뿐인데, 이를 학생들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 부분은 불찰"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관련 내용은 교과서에 나오는 내용일 뿐이고, 독립운동가와 사회주의자 관련 내용은 발언한 사실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시교육청은 민원인과 A교사의 입장차,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여부, 교사에게 부여된 수업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조사 결과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감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는 19일 A교사의 입장을 듣고자 연락을 시도했으나, A교사는 문자메시지로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저는 할 말이 없습니다'라는 짤막한 답변만 내놨다.

hk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