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벽돌 맞아 죽은 아들…건설 사주는 부산 북구청장" 유족 항의

송고시간2023-01-19 13:27

댓글

발인일 구청 앞서 사과 요구 "구청장이 실소유…안전사고 방치"

항의하는 유족들
항의하는 유족들

[촬영 박성제]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중구의 한 건물 신축 공사장에서 벽돌 더미가 쏟아져 20대 노동자가 숨진 것과 관련해 유족이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을 건설회사 실소유주로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숨진 노동자 A씨의 부모는 19일 오전 북구청사 앞에서 "오태원 북구청장이 사고 건물의 건설회사 사장일 때 여러 차례 안전사고가 발생했지만 이를 방치했다"며 "북구청장으로 당선되면서 회사를 젊은 아들에게 물려줬는데, 이후 아들이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회사의 실소유주는 여전히 오태원 북구청장"이라며 "이번 사고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해야 하는데 얼굴도 비치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렸다.

북구청 앞서 유족이 든 현수막
북구청 앞서 유족이 든 현수막

[촬영 박성제]

A씨 부모는 사고 당시 현장에 공사 관계자 등이 없었던 점에 대해서도 분통을 터뜨렸다.

유족은 "일요일에 출근하라며 A씨를 불러놓고 현장을 책임지는 관계자들은 정작 공사판에 없었다"며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자식이 느닷없이 죽었고, 특히 발인인 오늘은 아들의 생일이라 마음이 무너진다"고 통곡했다.

A씨 부모가 오 구청장을 만나기 위해 청사에 들어서려 하자 한때 구청 앞에서는 직원과 유족 간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오 구청장은 유족이 도착하기 전 이미 청사를 떠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태원 구청장은 이에 대해 "현재 회사를 그만둔 상태이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건설회사는 각자 대표 회사"라며 "사고가 발생한 건물의 공사는 아들이 계약을 맺고 진행했으며, 저는 이 공사와 관련해 관여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오전 8시 32분께 부산 중구 한 숙박시설 신축공사 현장에서 1.3t가량의 벽돌 더미가 15층 높이의 타워 크레인에서 떨어져 건설회사 하청업체 직원 A씨가 숨졌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psj1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