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자국민 20개국으로 단체여행 허용…한미일 제외(종합)

송고시간2023-01-20 19:10

댓글

내달 6일부터 시범 허용…"많은 국가가 중국인 방문 열렬 환영"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

[베이징=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종구 특파원 = 중국 강제격리 폐지 첫날인 8일 홍콩발 베이징행 항공편을 이용해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이 입국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2023.1.8 jkhan@yna.co.k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정부는 '제로 코로나' 시행 시절 막았던 자국민의 해외 단체여행을 부분적으로 허용키로 하면서 현재 비자문제로 갈등 중인 한국은 대상 국가에서 제외했다.

중국 문화관광부 판공청은 내달 6일부터 시범적으로 전국 온·오프라인 여행사들이 일부 국가로의 중국 국민 단체 여행과 '항공권 + 호텔' 패키지 상품 업무를 재개하도록 시범적으로 허용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중국인 단체여행 허용 국가는 태국,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몰디브, 스리랑카, 필리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라오스, 아랍에미리트, 이집트, 케냐, 남아프리카공화국, 러시아, 스위스, 헝가리, 뉴질랜드, 피지, 쿠바, 아르헨티나 등 20개국이다.

현재 중국발 입국자 방역 강화를 둘러싼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 한·일과 미국 등은 대상 국가에 포함되지 않았다.

중국 문화관광부는 20일부터 곧바로 온·오프라인 여행사들이 관련 상품 판촉 등 준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조치의 배경에 대해 "국내 전체적으로 코로나19는 이미 낮은 수준의 유행 상황에 있으며, 출입국 인원 수는 점차 증가하고 있고, 많은 국가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방문을 열렬히 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최근 중국 사회의 생산과 생활은 전면적으로 정상화했고 중국 국민의 해외여행 희망이 크게 상승했다"며 "관광 활동 재개의 조건은 한층 더 성숙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 폐지에 따라 지난 8일부로 해외발 입국자에 대한 격리와 도착 후의 전수 PCR검사를 없애 코로나 팬데믹 기간 쌓아올린 '출입국 장벽'을 제거했다. 그와 동시에 자국민의 해외 여행을 점차 허용키로 했다.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