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매일 생수통에 한푼 두푼…채소가게 사장님 9년의 기부

송고시간2023-01-25 07:31

댓글

금천구 '령현야채' 김재우 사장, 2014년부터 매년 이웃돕기

금천구 은행나무시장에서 '령현야채'를 운영하는 김재우 씨
금천구 은행나무시장에서 '령현야채'를 운영하는 김재우 씨

[촬영 김준태]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여기 주민들 덕에 먹고 산 거죠. 그러면 저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눠야 하지 않겠어요?"

서울 금천구 은행나무시장의 채소 가게 '령현야채'를 운영하는 김재우(62)씨는 지난해 말 시흥5동 주민센터를 찾아 9번째 기부를 했다.

김씨는 2014년 주민센터에 기부금을 전달하기 시작해 9년째가 됐다.

그의 기부엔 자신만의 원칙이 있다. 매일 첫 손님과 마지막 손님에게서 얻은 매출액을 생수통에 모으는데 이 돈은 아무리 급한 일이 있더라도 절대 꺼내 쓰지 않는다.

"어느 해인가 모인 돈을 기부하러 가는데 차에 기름이 떨어졌더라고요. 그래도 나누려고 모은 돈을 쓸 수 없었죠. 아내에게 카드를 빌려 해결했었어요."

지금은 어려운 이웃을 돕는 게 일상처럼 됐지만 그 역시 어려운 시절을 겪었다고 한다.

영등포에서 태어난 김씨는 다섯살 무렵 금천구 시흥동 판잣집으로 이사를 오면서 시흥동에 정착했다.

학교에 다니며 부모님의 채소 가게 일손을 돕던 김씨는 중학교를 졸업하고 본격적으로 생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밀가루 장사서부터 그릇 장사, 김치 장사, 당구장까지 안 해 본 일이 없다고 했다.

오랜 고생 끝에 이전보다는 형편이 나아져 어느덧 시흥동 은행나무시장의 터줏대감이 됐다.

장사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게 되자 시흥동의 어려운 이웃에게 눈을 돌렸다. 어려웠던 어린 시절 시흥동 주민들에게서 받은 도움을 갚겠다는 마음에서였다.

2010년대 초부터 조금씩 기부를 시작해 2014년부터 시흥5동주민센터와 본격적으로 인연을 맺었다. 매년 동네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을 주민센터로 불러 짜장면이나 설렁탕 등을 대접했다.

대면 행사가 여의치 않을 때는 주민센터에 돈이나 물품을 전달했다. 코로나19가 극성을 부리던 2020년 7월에는 여름 이불 세트 10채를 기부했고, 지난달 28일에는 90만3천480원을 기부했다.

나눔을 하는 데 돈이 부족하다면 직접 자신의 돈을 보탰다.

시흥5동주민센터에 기부금을 전달한 김재우 씨
시흥5동주민센터에 기부금을 전달한 김재우 씨

[금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4년 배추김치 500포기를 기부할 때는 재료를 사고 봉사자를 먹일 음식까지 준비하니 생수통 저금액의 3배가 넘는 돈이 들었다. 적지 않은 돈이 들어가자 김씨의 아내는 "계속 기부를 할 거냐"고 조심스레 물었다고 한다.

"10년 동안만 기부를 해보자고 아내를 설득했어요."

그렇게 약속한 10년이 찾아왔다. 김씨는 올해도 변함없이 저금하며 이웃을 돕고자 한다. 하지만 '10년만'이란 약속은 지켜지지 않을 공산이 크다.

"장사를 그만둘 때까지는 꾸준히 저금하고 나누려고요. 이제는 집사람도 묵묵히 돕고 있습니다. 앞으로 힘닿는 데까지 나눔을 실천할 거예요."

readine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