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네티즌 공격에 놀랐나…황급히 "중국 설" 꼬리내린 영국박물관

송고시간2023-01-23 10:43

댓글

SNS에 중국 그림 올리고 대변인도 '중국 설'로 정정

최근 영국내 흐름과는 역행 지적도…英 총리는 "음력 설"

[영국 박물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박물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한국 음력 설'이라고 했다가 댓글 공격에 시달린 영국박물관이 황급히 트위터 등에 중국 그림을 올리고 '중국 설'이라고 공식화하는 등 중국 네티즌 달래기에 나선 모습이다.

영국박물관은 22일(현지시간) 여러 소셜미디어에 토끼를 들고 있는 중국 청나라 여성의 그림을 올리면서 해시태그에 'Chinese New Year'(차이니즈 뉴 이어· 이하 중국 설)이라고 적었다.

영국박물관은 언론에 제공한 입장문에서도 '중국 설'이라고 밝혔다.

영국박물관 대변인은 "우리는 박물관에서 행사를 개최하고 온라인 플랫폼에서 새해 좋은 일을 기원하면서 국내에서 그리고 세계적으로 중국 설을 기념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는 신라앙상블과 'Seollal'(설날) 행사를 개최했는데 이는 한국에서 음력 설을 즐기는 전통을 보여주기 위해 기획된 한국 음악과 무용 공연이다"라고 말했다.

영국박물관은 설을 앞두고 20일 저녁 'Celebrating Seollal 설맞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전통 공연 등의 행사를 하면서 홍보 문구에 'Korean Lunar new Year'(한국 음력 설)라고 적었다가 소셜미디어에서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테러에 가까운 댓글 공격을 받았다.

중국 네티즌 비난 댓글
중국 네티즌 비난 댓글

[영국박물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박물관 소셜미디어에는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걸 명성 높은 박물관이 돕고 있다거나, 앞으로 '메리 코리아 크리스마스'라고 하게 될 것이라는 등의 억지스러운 댓글이 수도 없이 올라왔다.

이 중엔 마치 복사해서 붙인 듯이 같은 표현이나 그림도 많았다.

행사가 끝나고 영국박물관 트위터에서 관련 글이 없어지자 이번엔 다른 최신 게시글에 비슷한 비난 댓글이 수천개가 달렸다. 댓글은 '중국 설'이라고 밝힌 후에도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영국박물관은 당시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했지만, 웹사이트 안내문에서 '한국 음력 설'이란 표현을 빼고 음력 설 기원에 관한 설명을 추가하는 등 일부 조정을 했다.

[영국 총리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총리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박물관이 '중국 설'이라고 밝힌 것은 최근 영국 내 흐름에는 역행하는 것이다.

영국에선 '중국 설'이란 표현이 널리 사용됐지만 최근엔 한국, 베트남 등의 명절이기도 하다는 점에서 점차 'Lunar New Year'(이하 음력 설)로 바뀌는 추세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도 지난주 총리실에서 설 맞이 행사를 개최하면서 중국, 한국, 베트남 관련 인사들을 초청했고, 연설 중에도 '음력 설'이라고 말했다.

BBC는 중국어 판에서 이번 사태를 보도하면서 최근 '설날' 이름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자 설을 쇠는 문화가 다르므로 다른 용어를 가질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했다.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