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턱' 높은 오스카…'헤어질 결심', 美 아카데미 후보 불발(종합)

송고시간2023-01-25 00:03

댓글

국제영화상 최종후보 못 올라…'기생충' 이후 3년 만의 도전 무산

미국 아카데미, 2개 부문 후보로 올린 영국 아카데미와 다른 판단

영화 '헤어질 결심'
영화 '헤어질 결심'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국제 장편영화 부문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95회 오스카상 시상식에 오를 최종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헤어질 결심'은 작년 12월 공개된 국제영화 부문 예비후보(Short List) 15편에는 이름을 올렸으나 최종 후보 선정이 불발됐다.

국제영화상 후보로는 '아르헨티나, 1985'(아르헨티나), '클로즈'(벨기에), '서부 전선 이상 없다'(독일), '말 없는 소녀'(아일랜드), 'EO'(폴란드)등 5편이 선정됐다.

이로써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이후 3년 만에 오스카 문을 두드리는 한국 영화의 도전도 무산됐다.

'기생충'은 2020년 92회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작품, 감독, 각본, 국제영화상을 받으며 4관왕을 달성했다.

앞서 이창동 감독의 '버닝'은 2019년 국제영화상 예비후보에 들었지만, 최종 후보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아카데미상 시상식 장면
아카데미상 시상식 장면

[아카데미상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헤어질 결심'의 아카데미상 후보 불발은 여러 면에서 큰 아쉬움을 남긴다.

이 작품이 국제 영화계의 권위를 인정받는 다른 시상식에선 후보에 오르거나 상을 받는 성과까지 거뒀다는 점에 비춰볼 때 오스카상 문턱은 여전히 높았다.

특히 영국 아카데미(BAFTA)가 지난 19일 '헤어질 결심'을 감독상과 외국어영화상 등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오스카는 다른 판단을 했다는 점도 뚜렷하게 대비가 된다.

앞서 '헤어질 결심'은 비록 수상에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미국 양대 영화상 가운데 하나인 골든글로브와 미국 비평가들이 선정하는 영화상인 크리틱스초이스에서 각각 비영어 작품상과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또한 '헤어질 결심'은 작년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세련된 연출력으로 감독상을 품에 안은 바 있다.

'헤어질 결심'은 박 감독이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내놓은 장편 영화다.

한 남성의 변사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에게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멜로 스릴러로 담아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