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헤어질 결심', 美 아카데미상 후보 불발…"오스카의 억지퇴짜"(종합2보)

송고시간2023-01-25 04:13

댓글

국제영화상 최종 후보 못 올라…'기생충' 이후 3년 만의 도전 무산

미국 아카데미, 2개 부문 후보로 올린 영국 아카데미와 다른 판단

외신 "거장의 예술작품 무시"…팬들 "오스카 규정 바보 같다" 비판

영화 '헤어질 결심'
영화 '헤어질 결심'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국제 장편영화 부문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95회 오스카상 시상식에 오를 최종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헤어질 결심'은 작년 12월 공개된 국제영화 부문 예비후보(Short List) 15편에는 이름을 올렸으나 최종 후보 선정이 불발됐다.

국제영화상 후보로는 '아르헨티나, 1985'(아르헨티나), '클로즈'(벨기에), '서부 전선 이상 없다'(독일), '말 없는 소녀'(아일랜드), 'EO'(폴란드)등 5편이 선정됐다.

이로써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이후 3년 만에 오스카 문을 두드리는 한국 영화의 도전도 무산됐다.

'기생충'은 2020년 92회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작품, 감독, 각본, 국제영화상을 받으며 4관왕을 달성했다.

앞서 이창동 감독의 '버닝'은 2019년 국제영화상 예비후보에 들었지만, 최종 후보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아카데미상 시상식 장면
아카데미상 시상식 장면

[아카데미상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헤어질 결심'의 아카데미상 후보 불발은 여러 면에서 큰 아쉬움을 남긴다.

이 작품이 국제 영화계의 권위를 인정받는 다른 시상식에선 후보에 오르거나 상을 받는 성과까지 거뒀다는 점에 비춰볼 때 오스카상 문턱은 여전히 높았다.

특히 영국 아카데미(BAFTA)가 지난 19일 '헤어질 결심'을 감독상과 외국어영화상 등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오스카는 다른 판단을 했다는 점도 뚜렷하게 대비가 된다.

앞서 '헤어질 결심'은 비록 수상에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미국 양대 영화상 가운데 하나인 골든글로브와 미국 비평가들이 선정하는 영화상인 크리틱스초이스에서 각각 비영어 작품상과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또한 '헤어질 결심'은 작년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세련된 연출력으로 감독상을 품에 안은 바 있다.

외신들은 '헤어질 결심'이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후보에서 탈락한 것을 이변으로 받아들이면서 의문을 제기했다.

AP 통신은 "올해 가장 큰 놀라움 중의 하나는 호평을 받은 박 감독의 로맨틱 누아르 '헤어질 결심'이 (후보에서) 배제된 것"이라고 짚었다.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적어도 '헤어질 결심'은 국제영화상 후보로 확실해 보였고 박 감독도 감독상 깜짝 후보로 거론됐다"며 "하지만, 아카데미는 박 감독을 무시했다. 글로벌 영화계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고 두드러진 영화감독 중 한 명에게 때늦은 오스카의 순간을 줘야 할 기회마저 놓쳤다"고 지적했다.

질문에 답하는 박찬욱 감독
질문에 답하는 박찬욱 감독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제75회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이 작년 6월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동대문스퀘어서울에서 열린 영화 '헤어질 결심'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2 scape@yna.co.kr

IT·엔터테인먼트 전문 매체 매셔블은 "칸영화제 선두주자였던 '헤어질 결심'을 무시하기로 한 아카데미의 결심은 절대적인 범죄"라고 비판했다.

인사이더는 "'헤어질 결심'의 후보 탈락은 올해 가장 큰 퇴짜 중 하나다. 일부 사람은 '아카데미의 억지'라고 했다"며 화가 난 영화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네티즌들은 소셜미디어에서 오스카 국제영화상 후보 선정 기준을 문제 삼았고, 한 트위터 이용자는 "아카데미 규정이 바보 같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미국 영화 평론가 아이작 펠드버그는 '헤어질 결심'의 후보 불발에 대해 "정말로 좌절감을 일으킨다"며 "이 영화는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면에서 훌륭한 예술 작품"이라고 말했다.

'헤어질 결심'은 박 감독이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내놓은 장편 영화다.

한 남성의 변사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에게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멜로 스릴러로 담아냈다.

올해 오스카 노미네이션 행사에서는 SF 코미디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가 11개로 최다 후보에 올랐고, 독일의 반전 영화 '서부 전선 이상 없다'와 블랙 코미디 '이니셰린의 밴시'가 각각 9개 후보로 뒤를 이었다.

제95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은 3월 12일 로스앤젤레스(LA) 돌비 극장에서 열린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