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화문광장서 누워서 책 본다…4월 야외 독서공간 개장

송고시간2023-01-25 11:15

댓글

서울시, 육조마당 등 실내외 5곳…"인증샷 명소 기대"

'책읽는 서울광장' 주 3→4회 확대…5천여권 비치

광화문광장 독서공간 예상도
광화문광장 독서공간 예상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광장에 이어 광화문광장에도 시민을 위한 야외 독서공간이 생긴다.

서울시는 올해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에 맞춰 광화문광장에 독서·휴식 공간인 '광화문 책마당'을 개장한다고 25일 밝혔다.

광화문 책마당은 광화문라운지, 세종문화회관 내 세종라운지 등 실내 2곳과 육조마당, 놀이마당, 해치마당 등 야외 3곳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이 중 북카페형 공간인 세종라운지는 2월부터 시범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문화예술 도서 400여권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5호선 광화문역사 안에 자리한 광화문라운지는 독서, 만남, 소통이 가능한 서비스 거점 공간으로 조성된다.

육조마당에는 경복궁과 인왕산을 배경으로 알록달록한 서가가 설치된다. 시는 "자연과 고층 건물이 어우러지는 서울 한복판에서 책을 읽는 '인증샷' 명소로 사랑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존 '책읽는 서울광장'은 운영 횟수를 주 3회에서 4회로 늘린다.

'책읽는 서울광장'
'책읽는 서울광장'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평일 이틀 동안은 직장인·학생·단체, 토·일요일에는 가족, 연인, 친구 단위 방문객 맞춤형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함께 마련한다. 목요일에는 직장인을 위한 요가·체조, 주말에는 어린이를 위한 놀이 행사를 여는 식이다.

11개의 서가에는 책 5천여권을 비치하고, 상·하반기 총 20주에 걸쳐 '라이프 스타일'을 주제로 한 특화 도서를 선보인다. 또한 시정 기조인 '약자와의 동행'에 맞춰 매월 장애인 등 약자와 함께하는 도서 문화 행사를 연다.

시는 육아 관련 정보가 필요한 시민에게 직접 책을 배달하는 '엄마 북(Book)돋움' 사업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임신 3개월부터 출산 후 3개월까지 신청 가정에 도움이 되는 책을 꾸러미 형태로 배송한다.

신청은 서울시 임산부 교통비 지원사업 홈페이지로 하면 된다.

시는 아울러 도서관 서비스 확대를 위해 올해 25개구에 공공도서관 운영 예산 77억9천만원을 지원한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다채로운 책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