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83세 노인의 '춘제 악몽'…"집 나가라" 며느리가 몽둥이질

송고시간2023-01-25 12:06

댓글

아들도 땅바닥 주저앉은 노모 발길질…누리꾼들 '공분'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에서 춘제(春節·설) 전날 83세 시어머니에게 몽둥이를 휘두른 며느리와 이에 동조한 아들이 중국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시어머니에게 몽둥이 휘두르는 며느리(왼쪽)와 발로 차는 아들
시어머니에게 몽둥이 휘두르는 며느리(왼쪽)와 발로 차는 아들

[웨이보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중국의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올라온 '섣달 그믐날 83세 시어머니 몽둥이로 때린 며느리'라는 제목의 동영상에는 후난성 융저우시 농촌의 한 가정집 문 앞에서 젊은 여성이 노인을 향해 몽둥이를 휘두르고, 머리를 맞은 노인이 땅바닥에 주저앉는 장면이 담겼다.

자신을 피해 할머니의 손자라고 밝힌 영상 게시자는 "춘제 하루 전날 밤 폭죽을 터뜨리기 위해 내가 집을 비운 사이 일어난 상황"이라며 "가해자는 아버지의 세 번째 부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계모가 함께 살던 할머니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요구, 집 밖으로 쫓겨난 할머니에게 계속 삿대질하며 욕을 하다 담장에 세워졌던 몽둥이를 들어 할머니를 때렸다"며 "의자에 앉아 있던 할머니가 머리를 맞고 땅바닥으로 넘어졌다"고 설명했다.

며느리에게 구타당한 80대 노인
며느리에게 구타당한 80대 노인

[웨이보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계모보다 10살이 많은 아버지는 발언권이 없어 계모가 하자는 대로 한다"며 " 계모의 폭행을 말리긴 했지만, 땅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할머니를 구조하기는커녕 발로 찬 뒤 계모와 함께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그는 "할머니는 머리에 피가 낭자했고, 10여 바늘을 꿰맨 뒤 입원했으나 건강이 회복되지 않고 있다"며 "계모와 타협할 마음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온 가족이 모여 화목한 시간을 보내는 춘제가 노인에게는 악몽이 됐다. 육체적 아픔보다 자식에게 버림받은 마음의 상처가 더 클 것"이라거나 "노인을 공경하던 미덕이 사라진 지 오래"라고 개탄하며 아들 내외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p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