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설연휴 사이버 공격' 추정 中 해커조직, 161명 개인정보 유포

송고시간2023-01-25 15:02

댓글

검찰·경찰 직원도 포함…현직 장관 배우자 개인정보도 유출

개인정보 해킹 (CG)
개인정보 해킹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우리나라 학술기관 홈페이지를 공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해커 그룹이 공안 당국 직원 등이 포함된 우리 국민의 개인정보를 외부에 유포한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보안 당국은 이들 정보가 이번 설 연휴를 전후해 해킹된 자료에서 나온 것인지 등은 확실치 않다며 유출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혐한 성향으로 알려진 중국 해킹그룹 '샤오치잉'은 이달 초 오픈소스(무상공개 소프트웨어) 커뮤니티 '깃허브'에 국내 기업·기관 등에 근무하는 인원 161명의 개인정보를 노출했다.

사이트에는 소속과 이름, 아이디와 비밀번호, 휴대전화 번호, 직장 전화번호, 직장과 자택 주소 등 구체적인 신상 정보가 들어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등 정부 기관뿐 아니라 포스코, 삼성전기, LG전자, 현대제철, 금호타이어 등 기업 소속으로 보이는 이메일 주소도 대거 포함됐다.

특히 공안 당국인 검찰과 경찰 소속 직원들의 정보와 함께 현 정부 내각의 장관 배우자의 개인 정보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무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해당 내용을 확인했다면서도, 이 해킹 그룹이 정보 탈취에 관여했는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유출된 개인정보가 이번 해킹과 관련돼 있는지는 확인해봐야 한다"면서 "해커들이 세를 과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샤오치잉은 설 연휴를 전후해 한국 내 교육과 관련한 사이트 70곳을 해킹했다고 주장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이날 오전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을 포함한 12개 기관 홈페이지에서 사이버 공격이 있었다고 밝혔다.

acdc@yna.co.kr

'설연휴 사이버 공격' 추정 中 해커조직, 161명 개인정보 유포
'설연휴 사이버 공격' 추정 中 해커조직, 161명 개인정보 유포

[깃허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