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르포] "곡예비행 굉음·스모크에 전투기 추락…불안해서 못 살아"

송고시간2023-01-25 15:30

댓글

수년째 귀 찢고 코 찔러 '메스꺼움' 유발…"경유 13만L 상수원에 내뿜는 셈"

"하루 두 차례 훈련…강 건너 횡성읍 내 안개도시처럼 희뿌연 연기 휩싸여"

"블랙이글스 반대" 집회 현장 상공서 곡예 훈련하는 블랙이글스
"블랙이글스 반대" 집회 현장 상공서 곡예 훈련하는 블랙이글스

(횡성=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한 달 전 KA-1 공격기 1대가 추락한 사고 현장인 강원 횡성군 횡성읍 반곡리 논바닥 인근에서 원주·횡성 군용기소음피해대책위원회가 25일 오전 소음 피해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가운데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Black Eagles)가 굉음과 경유 스모크를 내며 공중 곡예비행 훈련을 하고 있다. 2023.1.25 jlee@yna.co.kr

(횡성=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거의 매일 귀를 찢는 굉음과 코를 찌르는 경유 스모크를 내뿜는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에 수년간 시달리고 있는데, 한 달 전에는 경공격기까지 추락해 이제는 도저히 불안해서 못 살겠습니다."

지난달 26일 오전 북한 무인기 격추를 위해 공군 KA-1 경공격기 1대가 기지를 이륙하다가 논바닥으로 추락한 사고 현장 인근에 사는 강원 횡성군 반곡리 주민들은 한 달 전 사고에 여전히 몸을 '부르르' 떨었다.

당시 사고로 조종사 2명은 긴급 탈출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사고 현장은 민가와 불과 300m, 인근 초등학교와는 직선거리로 50m가량 떨어져 있어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학교와 마을 사이 논으로 추락한 공군 전투기
학교와 마을 사이 논으로 추락한 공군 전투기

(횡성=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지난달 26일 오전 11시 40분께 강원 횡성군 횡성읍 반곡리 섬강 옆 논으로 공군 KA-1 경공격기가 추락해 군 당국이 수습하고 있다. 2022.12.26 jlee@yna.co.kr

김경환 반곡리 이장은 "추락사고가 발생하면 동일기종 기체는 사고 원인 규명과 조치가 끝날 때까지 비행이 금지되는 것이 일반적인데 사고 당일과 이튿날에도 이착륙이 이뤄져 황당하고 불안했다"고 호소했다.

이어 "무인기가 대통령이 있는 비행금지구역까지 침투하는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국방과 무관한 블랙이글스는 하루에도 두 차례나 곡예훈련을 한다"며 "귀를 찢는 굉음과 코를 찌르는 경유 스모크 냄새에 수년째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블랙이글스가 곡예비행 중 내뿜는 희뿌연 경우 스모크는 지난해만 13만L(리터)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경유 스모크를 내뿜는 상공의 바로 아래가 상수원 보호구역"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횡성·원주군용기 소음피해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25일 주민들과 함께 전투기 추락 사고 현장 인근에서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여는 동안에도 훈련이 이어졌다.

전투기 추락사고 현장 하늘에 수놓아진 '사랑의 화살표'
전투기 추락사고 현장 하늘에 수놓아진 '사랑의 화살표'

[촬영 이재현]

이날 오전 10시께 시작된 회견과 시간을 맞춘 듯 때마침 블랙이글스 6∼7대가 상공에서 1시간여가량 공중곡예훈련을 펼쳤다.

오는 2월 28일부터 3월 5일까지 호주 멜버른 아발론 공항에서 열리는 '2023 호주 아발론 국제에어쇼'에 처음 참가하기 위해 막바지 훈련인 것으로 보였다.

주민들 말 그대로 블랙이글스 훈련 중에 발생한 굉음에 '불안해서 못 살겠다. 곡예비행 중단하라', '블랙이글스 해체하라' 등의 구호는 전혀 들리지 않을 정도였다.

특히 저공비행 시에는 귀를 찢을 정도로 고통스럽다는 주민들의 하소연은 허언이 아닐 정도였다.

무엇보다 경유 스모크가 지상으로 도달하기 전 소산한다는 공군 측의 설명과 달리 코를 찌를 만큼 메스꺼운 냄새는 기자회견이 열린 사고 현장에도 그대로 전달됐다.

블랙이글스 경유 스모크로 뿌옇게 변한 횡성읍내
블랙이글스 경유 스모크로 뿌옇게 변한 횡성읍내

[촬영 이재현]

1시간 남짓한 곡예비행 중 블랙이글스가 내뿜은 경유 스모크로 강 건너 횡성읍 내 마을은 안개도시가 된 것처럼 희뿌연 연기에 휩싸였다가 한참 뒤에야 걷혔다.

박재경 대책위 집행위원장은 "공군 측은 블랙이글스로 인한 소음과 스모크로 인한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과 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블랙이글스 소음과 오염물질의 고통에서 벗어나는 그 날까지 투쟁하고 저항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대책위는 앞서 2020년 12월 7일 이후 2년여가 넘도록 부대 정문 등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불안해서 못 살겠다"
"불안해서 못 살겠다"

[촬영 이재현]

j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