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학 인문사회기반 인재양성 돕는다…기초학문에 9천560억 투자

송고시간2023-01-26 06:00

댓글

교육부 학술연구지원 계획 발표…인문 4천200억·이공계 5천400억 지원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정부가 학문 간 균형 발전을 위해 올해 기초학문에 1조원 가까운 금액을 투자한다.

대학 강의실
대학 강의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학이 인문사회 기반 융합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돕고, 신진 교원과 젊은 박사후연구원의 공동연구도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2023년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총 1만5천925개 과제에 9천556억원을 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지원 예산은 지난해보다 5%가량 늘었다. 인문사회분야는 8천609개 과제에 4천172억원을, 이공분야는 7천316개 과제에 5천384억원을 지원한다.

세부적으로 보면 인문사회분야에서는 ▲ 인문·사회과학 학술진흥(개인연구) ▲ 인문사회 연구 인프라 구축(집단연구) ▲ 한국학 진흥 ▲ 학술연구기반 구축 사업을 실시한다.

먼저 인문·사회과학 학술진흥을 위해서는 학문 후속세대와 개인연구 지원에 1천463억원을 투입한다.

연구 초기 비전임 연구자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연구에 몰입할 수 있도록 지원 예산을 늘리고 '박사과정생 연구장려금'을 60억원 규모로 신설해 1인당 2천만원씩 300명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구소·대학 등이 학술연구 거점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인프라도 강화한다.

우선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 가운데 융복합연구과제를 기존 2개에서 4개로 늘리고, 사회과학연구지원사업(SSK) 내 의제 연구를 신설해 복잡·다양화된 사회문제에 대한 대응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인문사회 기반 융합인재를 양성하고자 대학 간 공유·협력체제를 통해 연구기반을 마련하는 '인문사회융합인재양성대학' 사업을 신설하고, 5개 안팎의 대학 간 연합체(컨소시엄)를 선정해 지원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2026년까지 통합플랫폼을 꾸려 한국학 자료의 공유·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학술자원 공동관리체계를 구축해 학술연구 정보격차도 완화해나갈 방침이다.

2020년 교육부 대학중점연구소 사업에 선정된 경희대 디스플레이 부품 소재 지역혁신센터 [경희대 제공]

2020년 교육부 대학중점연구소 사업에 선정된 경희대 디스플레이 부품 소재 지역혁신센터 [경희대 제공]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의 경우 ▲ 학문 후속세대 지원 ▲ 대학연구기반 구축 ▲ 학문 균형발전 지원 사업으로 나눠 추진한다.

먼저, 박사과정생부터 우수한 박사 후 연구자까지 학문 후속세대를 키우기 위해 1천571명에게 연구비를 지원한다.

대학 내 지속가능한 연구거점을 꾸리고자 228개의 대학중점연구소와 핵심연구지원센터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대학이 신진 교원과 젊은 박사 후 연구원의 공동연구를 지원하도록 대학중점연구소 사업을 일부 개편한 '램프(LAMP) 사업'을 신설하고 비수도권 8개 대학에 40억원을 지원한다.

연구 여건이 열악하고 연구비 지원이 적은 비전임 연구인력과 보호 분야 학문 지원 등에는 연구비 2천943억원을 투입한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사회의 난제를 해결하려면 기초 학문 분야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연구자의 창의적인 지식 창출과 학문의 균형 발전을 돕겠다"고 말했다.

cin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