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5년째 제자리' 특수전 함정, 재추진 '불씨' 살리나

송고시간2023-01-26 06:00

댓글

대북침투용 특수전지원함·특수침투정 소요 수정하고 사업분석 예정

해군 특수전전단
해군 특수전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도입 결정 이후 15년이 지나도록 진척이 없는 특수전지원함과 특수침투정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다시 추진될 전망이다.

26일 군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가 지난해 연말 특수전지원함·특수침투정의 소요를 일부 수정함에 따라 방위사업청은 이르면 오는 3월 사업 분석에 착수할 예정이다.

방사청은 사업 분석에서 기존 사업추진전략의 적절성, 효율적인 획득 방안, 전력화 목표 및 연도별 계획의 타당성 등을 따져볼 계획이다.

이번 분석에서 사업 필요성까지 들여다본다는 계획이지만, 사업을 중단하려는 취지는 아니며 본격적인 추진을 위한 근거와 방향성을 확립하기 위한 절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업은 합동참모본부가 2008년 10월 도입 결정을 내린 이후 15년째 제자리 상태였다. 당시 합참은 해군의 기존 해상침투정과 지원함의 수명이 다했으며 파도 등 기상 변화에도 약해 임무 수행에 제약이 있다고 판단한 바 있다.

2010년 3월 북한의 천안함 폭침과 11월 연평도 포격 도발을 기해 사업에 탄력이 붙었고 2012년 탐색개발이 시작됐다.

하지만 국내 개발과 해외 도입 사이를 오가면서 국내·외 업체 간 알력 다툼이 생겼고, 탐색개발을 민간 업체가 맡아서 사업추진 방법을 결정하게끔 한 점이 위법이라는 국민권익위원회 판단이 나오면서 동력을 잃었다.

이후 2017년 방위사업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치며 사업이 다시 추진되는 듯했으나 남북 해빙 무드 등의 영향으로 한동안 뒷전으로 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전지원함과 특수침투정은 한 묶음이다. 모선(母船)에 해당하는 특수전지원함이 해군 특수전전단 장병들과 자선(子船) 격인 특수침투정 여러 척을 싣고 먼 거리를 이동한 뒤 특수침투정이 장병들을 육지로 상륙시킨다.

신형 특수전지원함은 4척, 특수침투정은 20척 규모가 될 전망이다. 레이더에 잡히지 않고 적진으로 침투할 수 있도록 스텔스 기능을 갖춰 북한의 국지 도발 시 은밀한 보복 작전을 벌일 수도 있다.

특수전지원함과 특수침투정 사업과 관련, 커다란 배를 동원해 은밀한 작전을 수행한다는 개념이 다소 비현실적이지 않느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고, 과거 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불거지는 등 부침을 겪었다.

사업 추진이 지체되면서 총사업비 1조2천500억 원이 넘는 이 사업의 비용이 더 늘어나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분석도 제기된 바 있다.

다만 군에서는 유사시 적진 침투를 위한 수단이고 기존 해상 특수침투 자산이 모두 노후한 데다가 지도부 타격을 가장 경계하는 북한을 향한 억지력으로 작용하는 만큼 꼭 필요한 전력이라는 입장이다.

[그래픽] 특수전 함정 사업 개요
[그래픽] 특수전 함정 사업 개요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