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릉' 운영 메쉬코리아 대표에 김형설 부사장

송고시간2023-01-25 18:33

댓글
부릉
부릉

[메쉬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는 25일 열린 이사회에서 김형설 신임 대표이사가 선임됐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미국 일리노이주립대에서 컴퓨터과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2013년 메쉬코리아를 유정범 전 대표와 공동창업한 뒤 CTO(최고기술책임자), 투자담당 총괄 부사장 등을 지냈다.

김 대표는 OK캐피탈, 기술보증보험 등의 채무를 신속하게 변제하고 회생절차가 개시되기 전 회사 정상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또 회사의 조기 정상화를 위해 hy에 매각을 추진한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매각 우선협상자로 hy를 선정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한편 이날 해임된 유 전 대표는 이날 이사회 소집에 반발하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고 알려졌다.

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