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셀틱 유니폼 입은 오현규 "꿈에 그리던 순간 이뤄져 기뻐"

송고시간2023-01-25 18:40

댓글

K리그1 수원 떠나 셀틱과 5년 계약

오현규, 스코틀랜드 셀틱 이적
오현규, 스코틀랜드 셀틱 이적

[셀틱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스코틀랜드 명문 프로축구팀 셀틱에 입단해 유럽 무대 진출의 꿈을 이룬 오현규(22)가 설렘과 기쁨을 드러냈다.

오현규는 25일 셀틱 구단과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부터 정말 가고 싶었던 클럽에 오게 됐다. 꿈에 그리던 순간이 이뤄진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 연고를 둔 셀틱은 이날 K리그1 수원 삼성 공격수 오현규와 5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이 직접 이적료를 밝히지는 않았으나, 금액은 300만유로(약 40억원)로 알려졌다.

2019년 수원과 준프로 계약을 한 뒤 줄곧 K리그에서 뛰었던 오현규의 첫 해외 진출이다.

오현규는 "영화에서 보던 도시에 오게 돼 정말 설레고 기쁘다. 정말 꿈 같은 일이니, 앞으로의 나날이 행복한 일들로 가득할 것 같다"며 "하루빨리 팬들 앞에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고 골도 넣고 싶다"고 기대를 전했다.

"굉장히 저돌적이고, 상대 수비수와 잘 싸울 수 있다. 많은 득점을 올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의 강점을 어필한 그는 "이곳에서 많은 득점을 올리고, 함께 우승컵도 들어보고 싶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서 높이 올라가고 싶다"며 다부진 목표도 밝혔다.

셀틱은 기성용(서울)이 2009∼2012년, 차두리 FC서울 유스 강화실장이 2010∼2012년에 몸담아 한국 팬들에겐 이미 익숙한 팀이다.

선배들의 뒤를 잇게 된 오현규는 "(기성용과 차두리는) 항상 존경하던 분들이다. 어린 시절부터 셀틱에서 그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보고 꿈을 키워 왔다"면서 "꿈을 꿀 수 있게 해주신 분들이 속했던 팀의 엠블럼을 달고 뛸 수 있게 돼 설렌다. 그 선수들처럼 나도 잘해서 그들이 이룬 목표를 더 높이 이루고 싶다"고 다짐했다.

동아시아 선수들에게 많은 관심을 보이는 셀틱에는 이미 후루하시 교고, 마에다 다이젠 등 일본 국적 선수 6명이 뛰고 있다.

이들과 동료로, 또 경쟁자로 함께 해야 하는 오현규는 "같은 아시아인으로서 선수들과 교감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그들이 유럽, 먼 타지에 와서 성공한 것처럼 나도 잘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