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S 클라우드 7시간 장애…전세계 아웃룩 등 '먹통', 中만 '멀쩡'(종합)

송고시간2023-01-26 02:17

댓글

미 동부 오전 3시 먹통 신고 급증…"원인 조사 중"

마이크로소프트 회사 로고
마이크로소프트 회사 로고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윤섭 김태종 특파원 =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25일(현지시간) 오전 장애가 발생해 전 세계 사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MS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는 이날 네트워크 장애로 다운됐다가 약 7시간 반 만에 복구됐다. 애저 서비스 장애는 아메리카, 유럽, 아시아·태평양, 중동, 아프리카 대륙에서 광범위하게 발생했다.

애저 장애로 MS의 협업 툴인 팀즈(Teams)와 개인 정보 관리자 응용 프로그램인 아웃룩(Microsoft Outlook), 웹메일 등이 먹통이 됐다.

운영중단 모니터링 사이트인 다운디텍터에 따르면 미 동부 기준 이날 오전 3시 아웃룩과 팀즈 등의 기능이 잘 먹히지 않는다는 신고가 급증했다.

약 한 시간 앞서 MS는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서비스 장애를 발견하고 트위터를 통해 "여러 지역에서 애저와 MS 서비스에 연결할 때 네트워크 지연이나 시간 초과로 인한 로그아웃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MS는 장애 발생 이전의 데이터로 돌리는 네트워크 롤백(rollback)의 조처를 했다. MS는 7시간 반가량이 지난 오전 9시 30분께 "서비스가 회복됐고 안정적으로 유지됐다"고 전했다.

정확한 장애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MS는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애저는 전 세계 1천500만 개 기업이 이용하고 있으며, 활성 이용자만 5억 명이 넘는다. MS는 이번 장애로 얼마나 많은 이용자가 영향을 받았는지 밝히지 않았다.

이번 장애는 전 세계에서 광범위하게 발생했지만, 중국 현지 서비스와 중국 정부를 위한 클라우드 플랫폼만 타격을 받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