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송고시간2023-01-26 06:46

댓글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뉴욕증권거래소의 골드만삭스 로고
뉴욕증권거래소의 골드만삭스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현지시간)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문제를 변수로 꼽았다.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이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기침체를 예상하지 않는다"며 "우리의 기본 시나리오는 연착륙"이라고 말했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경기침체 확률을 35%로 보고 있다고 하치우스는 전했다. 이는 월가의 대체적인 예상(65%)보다 확연히 낮은 수준이다.

올해뿐만 아니라 2024년 대통령선거 때까지도 미국 경제는 후퇴하지 않고 계속 성장할 것으로 골드만삭스는 전망했다.

하치우스는 작년 여름 9%를 넘었던 물가상승률이 올해 말이나 내년까지 2∼3% 범위로 낮아질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은 분명히 정점을 찍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현재 과열 상태인 미국 노동시장은 점진적으로 식겠지만, 올해 중 월별 일자리 증가세가 마이너스로 돌아설 정도로 고용한파가 불지는 않을 것으로 하치우스는 예상했다.

그러나 미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상향에 실패해 부채 리스크가 커지면 미국도 경기침체와 금융시장 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관측했다.

하치우스는 "미 정부의 채권 원금과 이자 지급 능력과 의지에 대한 의구심이 생긴다면 이는 매우 매우 부정적인 결과를 몰고 올 것"이라며 미 의회가 제때 부채한도를 상향하지 못한다면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미 정부 디폴트나 그와 비슷한 상황이 경기침체를 초래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네"라고 답한 뒤 "금융시장 혼란과 긴축이 경제 활동에 하방 압력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미 의회가 "결국은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하치우스는 낙관했다.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이코노미스트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이코노미스트

[골드만삭스 홈페이지 캡처]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