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남자핸드볼, 북마케도니아에 져 세계선수권 28위로 마쳐

송고시간2023-01-26 07:11

댓글
북마케도니아와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는 한국 이현식
북마케도니아와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는 한국 이현식

[국제핸드볼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핸드볼 대표팀이 제28회 국제핸드볼연맹(IHF) 세계남자선수권대회를 28위로 마쳤다.

홀란도 프레이타스(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5일(현지시간) 폴란드 프워츠크에서 열린 대회 14일째 27위 결정전에서 북마케도니아에 33-36으로 졌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32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28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대학 선발이 출전했던 2021년 세계선수권 31위, 남북 단일팀이 나갔던 2019년 대회에서는 24개 참가국 중 22위를 차지했다.

한국 남자핸드볼의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은 1997년 대회 24개국 중 8위다.

북마케도니아 전에서 슛을 던지는 한국 하민호
북마케도니아 전에서 슛을 던지는 한국 하민호

[국제핸드볼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반에 1골을 뒤진 우리나라는 후반 한때 역전까지 하며 잘 싸웠으나 결국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진유성(인천도시공사)이 8골을 넣었고, 골키퍼 박재용(상무)이 상대 슈팅 12개를 막아내며 분전했다.

스웨덴과 폴란드가 공동 개최한 이번 대회 4강은 프랑스-스웨덴, 스페인-덴마크 등 유럽 국가들의 우승 경쟁으로 좁혀졌다.

아시아 국가로는 바레인이 16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고, 카타르 22위, 이란 24위, 사우디아라비아 29위 등을 기록했다.

< 25일 전적 >

▲ 27∼28위전

한국 33(19-20 14-16)36 북마케도니아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