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견니' 쉬광한 "드라마와 다른 세계관과 이야기 기대해달라"

송고시간2023-01-26 19:34

댓글

주연 삼인방 내한 기자간담회…"한국 팬들 사랑과 응원 감사"

커자옌 "작품 인기는 이야기 힘…처음 온 서울 낭만적 느낌"

영화 '상견니' 배우들
영화 '상견니' 배우들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대만 영화 '상견니' 기자간담회에서 배우들이 포즈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쉬광한(허광한), 커자옌(가가연), 스바이위(시백우). 2023.1.26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저희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이라 생각하고 잘 받아주시길 바랍니다."

대만 배우 쉬광한(허광한)이 26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영화 '상견니'의 한국 개봉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쉬광한을 비롯한 주연 배우 커자옌(가가연)과 스바이위(시백우), 프로듀서 마이정,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 가수 쑨성시(손성희)가 참석했다.

세 배우는 모두 자기소개에 앞서 "안녕하세요"라며 한국어로 인사했다.

'상견니'는 동명 드라마 종영 3년 만에 영화로 돌아왔다. 2009년 밀크티 가게에서 우연히 만난 리쯔웨이(쉬광한 분)와 황위쉬안(커자옌)의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다.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주연 배우는 모두 드라마와 같다. 하지만 원작과는 다른 세계관에 바탕을 둬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

영화 '상견니'
영화 '상견니'

[오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커자옌은 "저희 드라마가 한국에서 대단히 많은 사랑을 받은 거로 알고 있다. 이 작품을 영화로 찍어 다시 만날 기회가 오리란 것도, 우리 셋이 한국에 와 이 자리에 있을 거란 것도 생각하지 못해서 이 순간이 믿기지 않는다"며 "한국 팬들이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드라마에서 확장된 스토리이지만 영화에선 새로운 시간, 독립적인 에피소드를 보여준다"며 "드라마를 보지 않은 분도 영화를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 같고, 드라마를 본 분이라면 반가운 옛 친구를 만나는 마음으로 봐주면 고맙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쉬광한도 "새로운 스토리와 프레임으로 다시 만들었다. 캐릭터들이 새로운 이야기 속에서 펼쳐가는 것들을 재미있게 관람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스바이위는 "드라마 속 명장면과 연결되거나 세심하게 설계한 부분도 있지만 저희가 어떤 걸 숨겨놨는지 찾는 데 집중하지 말고 제대로 한번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다"며 "그리고 2차, 3차로 보면서 (숨겨진 것들을) 찾아보면 좋을 것 같다"고 'N차 관람'을 부탁했다.

인사말하는 허광한
인사말하는 허광한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대만 영화 '상견니'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쉬광한(허광한)이 인사말하고 있다. 2023.1.26 mjkang@yna.co.kr

2019년 방영된 드라마 '상견니'는 대만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상친자'('상견니'에 미친 자들)란 말을 만들어낼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쉬광한은 이 작품을 통해 '아시아의 첫사랑'이란 수식어를 얻으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커자옌은 드라마의 인기 비결을 묻자 '이야기의 힘'을 꼽았다.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너무 좋았어요. 보자마자 매력에 빠졌죠. 촬영을 시작하고선 이야기에 마성이 있다고 느꼈어요."

쉬광한은 "모두 사춘기 시절, 학창 시절을 겪으며 순수한 감정을 느꼈기에 공감하는 것 같다. 그리고 여주인공이 너무 연기를 잘해서 그런 것 같다"며 커자옌에게 공을 돌렸다.

스바이위는 "두 분이 너무 겸손해 저는 저 때문이라고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상견니'도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흥행 중이다. 대만에선 개봉 23일 만에 1억 대만 달러(한화 약 40억7천400만 원), 중국에선 개봉 27일 만에 4억 위안(한화 약 731억6천8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내한한 '상견니' 주역들
내한한 '상견니' 주역들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대만 영화 '상견니'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등이 포즈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가수 쑨성시(손성희), 쉬광한(허광한), 커자옌(가가연), 스바이위(시백우), 프로듀서 마이정. 2023.1.26 mjkang@yna.co.kr

이 작품의 프로듀서를 맡은 마이정은 "드라마는 뫼비우스의 띠와 같은 무한 루프 형식이었다면 영화는 평행 세계, 멀티버스 식으로 좀 더 이해하기 쉽게 이야기가 진행된다"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세 배우가 함께 한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을 처음 방문한 커자옌은 "오늘 눈까지 와서 첫인상이 굉장히 낭만적인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쉬광한은 "(한국에는) 맛있는 게 많다. 한우가 맛있었다"고, 스바이위는 "어제 하루 먼저 도착해서 대창구이를 먹었는데 너무 맛있었다"며 웃었다.

세 사람은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오는 28일까지 무대인사 등을 통해 한국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쉬광한은 "저희가 정말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작품인 만큼 여러분도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다"며 "만약 (한국에서) 관객 100만 명을 돌파한다면 다시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관심을 당부했다.

영화 '상견니' 포스터
영화 '상견니' 포스터

[오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