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찰떡궁합 네 남자의 무인도 생존기…'만찢남' 오늘 공개

송고시간2023-01-27 13:27

댓글

침착맨·주호민·기안84·주우재 출연…만화 재현해 무인도 탈츨

티빙 오리지널 예능 '만찢남' 온라인 제작발표회
티빙 오리지널 예능 '만찢남' 온라인 제작발표회

[티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이승미 인턴기자 = "다시 가고 싶습니다. (나 빼고)"

무인도에서 돌아온 웹툰 작가 주호민은 27일 온라인으로 열린 티빙 오리지널 예능 '만찢남' 제작발표회에서 촬영에 임했던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만찢남'은 '침펄기'로 불리는 웹툰 작가 조합 침착맨(필명 이말년), 주호민, 기안84와 방송인 주우재가 만화 세계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는 신선한 설정을 선보인다.

누군가의 감시 아래 별안간 무인도에 갇힌 출연진이 무인도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만화에 그려진 그대로를 재현해야 한다.

출연진 넷은 프로그램의 콘셉트를 촬영 당일이 돼서야 처음 들었다고 한다.

침착맨은 "태국 여행을 갔다가 유럽 여행을 가는 것으로 알았는데, 갑자기 무인도로 끌려갔다"며 "처음에는 기분이 나쁘진 않고 어안이 벙벙했는데, 무인도에서 살아온 지 정확히 두 달이 지난 뒤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기안84도 "유럽에 간다니까 사진 찍으려고 양복까지 챙겼는데 리무진이 영종도로 안 가고 제부도 쪽으로 빠졌다"며 "배를 타는 순간까지도 바지락 칼국수를 먹고 출발한다고 믿었는데, 무인도에 도착하고 나서야 속았다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만찢남'은 무인도를 탈출하는 과정에서 고군분투하는 버라이어티 예능의 재미와 출연진의 오랜 우정에서 비롯된 케미(호흡)를 담아내는 관찰 예능의 특징을 합쳤다.

웹툰 작가 시절 함께 동고동락하며 두터운 친분을 쌓아온 '침펄기'와 이들의 오랜 팬 주우재는 각자 밀리지 않는 예능감을 선보이며 웃음을 안긴다.

차디찬 바다에 몸을 던지는가 하면 각종 체력전도 불사한다. 무엇보다 친한 친구 앞이라서 보여줄 수 있는 꾸밈없는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여과 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황재석 PD는 "오래된 팀이 될수록 케미가 쌓이는데 작가님들은 방송 외적으로 친분이 있어서 저희 입장에서는 큰 이득이었다"며 "요즘 대세인 주우재씨까지 합쳐져 틀을 깨는 신선함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27일 오후 4시 공개.

co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