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징용 해법 논의 한일 협의 후 日외무성 "의사소통 계속"(종합)

송고시간2023-01-30 21:33

한·일 협의 위해 외교부 도착한 일 외무성 후나코시 국장
한·일 협의 위해 외교부 도착한 일 외무성 후나코시 국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30일 오후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2023.1.30 hkmpooh@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30일 일제강점기 강제동원(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의 해법을 논의하는 한일 외교당국 협의 후 일본 외무성은 양국이 의사소통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양측은 이달 16일 협의에 이어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강제동원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를 포함해 한일관계 전반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양측은 현안을 해결해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해나갈 것에 재차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서민정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징용 배상 문제를 비롯한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이 요구하는 일본의 사죄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징용 배상금을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대납하는 방안을 공식 결정하면 과거의 담화를 계승한다는 입장을 재차 설명하고 '통절한 반성'과 '사죄의 마음'을 표명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

산케이신문은 한국이 요구하는 '성의 있는 호응'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한국을 수출관리에서 우대하는 대상국(화이트리스트)으로 재지정해 대(對)한국 수출관리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