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BTS '재소환'된 백악관…美경제위원장 "BTS 떠나니 취재진 급감"

송고시간2023-02-07 08:59

작년 5월 BTS 백악관 브리핑룸 방문 떠올리며 농담…취재진 폭소

"바이든, 국정연설서 '부채한도 상향 협상 불가' 언급할 것"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국정연설에서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상향 문제는 협상할 수 없는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힐 것이라고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밝혔다.

디스 위원장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날인 7일 예정된 국정연설에서 부채한도 상향 문제를 의회가 협상 카드로 써선 안 된다고 말할 것이라고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미국이 국가로 존재하기 위한 모든 재정적 의무를 다했다는 이 근본적인 생각은 누구도 협상 카드로 사용해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그런 원칙에 의문이 제기될 경우 경제적 후과가 상당히 가혹할 수 있으며, 적들이 미국의 완전한 신뢰와 신용이 약화했다고 주장하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 재무부는 지난달 연방정부가 31조 4천억 달러(약 3경 9천501조 원)의 부채 한도에 도달한 직후 특별 조치 시행에 들어갔다. 공화당이 장악한 하원이 오는 6월 초까지 부채한도 상향에 동의하지 않으면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질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과 담판을 벌였지만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정부는 조건 없는 상향을 요구하고 있고, 공화당은 연방정부 지출 예산 삭감에 합의하면 올려주겠다고 맞선 상태다.

디스 위원장은 "대통령은 국가의 재정 및 경제적 우선순위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갖고자 하는 솔직함과 열망을 말하게 될 것"이라며 "거기에서 가족을 위한 비용 절감, 국가에 대한 투자 지속, 더 많은 제조업 일자리 창출, 적자를 줄이는 방안에 대한 일치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 브리핑룸에 선 BTS
백악관 브리핑룸에 선 BTS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서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또다시 화제가 돼 눈길을 끌었다.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브리핑 초반에 디스 위원장을 소개하면서 "오늘은 여러분 모두 앞에서의 그의 11번째 (백악관) 언론 브리핑"이라며 "그는 이 정부 사흘째 되는 날 (브리핑룸의) 첫 게스트였고, BTS에 이어 연단에 섰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BTS가 여기에 왔을 때를 기억할지 모르겠지만 그날 디스는 매우 재미있는 농담을 했었다"고 했다.

BTS는 작년 5월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백악관을 찾아 브리핑룸 연단에서 연설했고, 바이든 대통령과 반(反)아시안 증오범죄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당시 BTS의 브리핑룸 연설 직후 디스 위원장이 연단에 올라 경제 브리핑을 했었다. 그때 디스 위원장은 "오늘 집에 가서 아이들에게 내 브리핑 오프닝을 BTS가 해줬다고 얘기해야겠다"고 농담했다.

이날도 연단에 오른 그는 "내가 감사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는 여러분(언론)이 얼마나 우리를 정직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가 하는 것"이라며 "BTS 방문 당시 그들이 브리핑룸을 나가고 내가 경제정책을 얘기하기 위해 올라왔을 때 브리핑 참석자가 얼마나 가파르게 줄어들었는지 여러분이 보도했던 그날처럼"이라고 말했다.

그의 발언에 브리핑 참석 기자들 사이에 폭소가 나오기도 했다.

지난해 BTS가 백악관을 찾았을 때 브리핑룸은 평소의 3배에 달하는 취재진으로 발 디딜 틈 없이 꽉 찼고, 백악관 출입기자들은 휴대전화로 촬영하기에 바빴다.

사임이 발표된 디스 위원장은 이달 중으로 백악관을 떠난다.

honeyb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