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창원시 '2040 대중교통망' 구축…연내 S-BRT 깔고 버스노선 개편

송고시간2023-02-07 14:07

댓글

도심 간 이동 20분 내…외곽∼시내 40분 내 이동 추진

브리핑하는 이승룡 교통건설국장
브리핑하는 이승룡 교통건설국장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올해부터 '2040 대중교통망' 실현을 위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2040 대중교통망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도심 간 이동을 20분 안에, 도심 외곽과 시내 간 이동을 40분 안에 가능하게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를 위해 창원시는 지난해 말 착공한 S-BRT(고급 간선급행버스 체계) 구축사업을 올해 안에 완료할 계획이다.

창원시는 현재 굴착 허가 등 착공에 따른 사전 절차를 진행 중인 만큼 오는 3월께부터는 시민들이 체감하는 수준의 공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사는 도계광장∼가음정사거리 9.3㎞ 구간(1∼3공구) 전역에서 이뤄진다.

창원시는 S-BRT 구축이 마무리되면 대중교통의 정시성 확보, 시민 편의·안전성 향상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창원시는 S-BRT 구축과 연계해 올해 안에 시내·마을버스 노선도 개편하기로 했다.

개편 대상은 창원지역 시내·마을버스 150개 노선이다.

또 운행 노선과 횟수를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 버스(DRT) 시범 운행에도 나설 예정이다.

창원시는 '경상남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이 올해 상반기 국토교통부에서 승인되면 해당 계획에 반영된 창원도시철도(트램) 3개 노선을 대상으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도 진행할 방침이다.

창원시는 용역 결과 1개 노선을 최종 선정하고, 해당 노선에 대해서는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런 구상대로 순조롭게 일이 진행될 경우 창원시는 2030년 창원에 트램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창원시는 이밖에 창원∼수서 간 SRT 운행 및 창원∼동대구 KTX 직선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 경우 창원과 서울 간 이동 시간이 기존보다 30분 정도 줄어든 2시간 20분대로 단축된다.

이승룡 교통건설국장은 "창원∼수서간 SRT 운행의 경우 하반기에는 될 것으로 보고, 추석 때는 가능하지 않겠나 예상한다"고 말했다.

ks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