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中, 美 '정찰풍선' 격추에 추가항의 "사태 복잡하게 만들지말라"

송고시간2023-02-08 10:21

주미 대사대리, 美NSC 등에 항의…풍선 수거·반환불가 입장 견제한듯

중국, 미국의 '정찰풍선' 격추에 "강한 불만과 항의 표시"
중국, 미국의 '정찰풍선' 격추에 "강한 불만과 항의 표시"

(베이징=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이 스텔스 전투기 등을 동원해 자국 영토에 진입한 중국의 '정찰 풍선'을 격추하고 있다. 2023.2.5 [미국 해군연구소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정부는 미군이 미국 영공에 진입한 중국 측 비행체를 '정찰풍선'으로 규정하고 격추한 데 대해 외교라인을 통해 미국에 재차 항의했다.

주미 중국대사관은 홈페이지 게시물에서 "쉬쉐위안 주미대사 대리는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이 무력으로 중국 민수용 무인 비행선을 습격한 데 대해 미국 국무부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고위 관계자에게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엄정 교섭 제기'는 외교 경로를 통한 공식 항의를 의미한다.

쉬 대사 대리는 미국의 조치에 대해 결연한 반대와 강렬한 항의를 표한다고 재차 밝힌 뒤 "우리는 미국 측에 사태를 더욱 고조시키고 복잡하게 만들 수 있는 행동을 삼갈 것을 촉구한다"며 "중국은 추가로 필요한 대응을 할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에는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이 주중 미국대사관 관계자에게 비슷한 내용으로 미군의 풍선 격추에 대해 엄정 교섭을 제기한 바 있다.

주미 중국대사관의 이번 추가 항의는 미국이 풍선 잔해를 수거하면서 자체적으로 조사 및 분석을 진행할 것임을 밝히고, 잔해 반환 불가 입장을 천명한 데 대한 후속 대응일 수 있어 보인다.

존 커비 미국 NSC 전략소통조정관은 6일 브리핑에서 '풍선 잔해를 어느 시점에 중국에 반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아는 한 반환할 의도나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그는 또 "우리는 아직 바다 표면과 아래에 있는 풍선 잔해를 수거하는 중이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격추된 풍선의 잔해 반환을 요구할 것이냐는 물음에 "이 비행선은 미국 것이 아니라 중국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계속 자신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답했다.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