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버지 안된다"…영국 성공회, 하느님 '성중립 호칭' 검토

송고시간2023-02-08 16:43

댓글

"남녀 바꿔쓰기 불가" vs "배타적 남성화로 여성 차별"

타협점 없는 갈등소재…광범위한 교회법 있어야 가능할 듯

남성으로 묘사돼온 하느님
남성으로 묘사돼온 하느님

[미켈란젤로 성화 천치창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영국 성공회가 신을 '하느님 아버지' 대신 성별(gender) 중립적인 호칭으로 고쳐 부르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7일(현지시간) 성공회 주교들이 예배에서 하느님을 언급하는 데 있어 남녀 간 성별을 반영한 언어를 사용하는 데 대한 프로젝트를 올해 중으로 출범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계획의 세부 내용은 이번 주 열리는 교회 입법기구인 총회의 예배 관련 전례 위원회에 서면 질의 형태로 제시됐다.

질의서에서 바스&웰스 교구의 조안나 스토바트 신부는 하느님을 남성 대명사로 부른 것에 대해 회중에게 대안을 제시하는 데 무슨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를 물었다. 그러면서 공인받은 성공회 전례에서 "더 포용적 언어를 개발하는 것과 관련해" 어떤 진전이 있는지도 함께 물었다.

이에 대해 전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마이크 입그레이브 은퇴 신부는 "우리는 수년간 하느님에 관해 성별 언어를 사용하는 방안을 신앙과 직제 위원회와 협력해 탐색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양 위원회의 일부 대화 끝에 성별 언어에 대한 새로운 공동 프로젝트가 올봄에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보수층은 "남성과 여성의 이미지는 교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반발했다.

반면 진보적 기독교인들은 "하느님을 배타적으로 남성으로 읽는 신학적 오독이 많은 지속적 차별과 여성에 대한 성차별을 조장해왔다"라면서 환영했다.

지난 7일 런던 처치하우스에서 열린 영국 성공회 교회회의(Synod) 모습
지난 7일 런던 처치하우스에서 열린 영국 성공회 교회회의(Synod)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사실 하느님의 성별 문제는 교회 내에서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라 지난 수십 년간 논쟁의 대상이 돼 왔다. 많은 이는 하느님을 '우리 아버지'뿐 아니라 '그'(He), '그를'(Him) 등 남성 대명사로 부르는 것을 폐기하고 대신 성별 중립적으로 하거나 여성 대체어로 바꾸도록 촉구해왔다.

다만 이를 항구적으로 바꾸거나 성경을 성별 언어로 다시 쓰는 것은 장래 교회회의에서 합의돼야 한다.

교회회의 성 및 성적특질 그룹의 부의장인 헬렌 킹 교수는 "일부에게 하느님을 아버지로 부르는 것은 자신들의 다정한 부모에 대한 긍정적 경험 때문에 도움이 된다"면서 "하지만 다른 이들에게 하느님을 아버지로 부르는 건 엄격한 훈련자로서 아버지에 대한 부정적 경험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교회 내 성평등을 옹호하는 그룹 '여성과 교회' 대변인은 공식 전례에서 좀 더 포용적인 언어로 하느님을 부르려는 움직임을 환영했다.

그러나 총회 회원인 이안 폴 신부는 원래 성경에서 이탈하는 데 대해 경고하면서 "하느님에 대해 남성 대명사를 쓰는 것이 하느님은 남성임을 시사한다고 이해해선 안 된다. 이는 이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느님은 인류와 달리 성을 구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영국 대주교협의회 구성원이기도 한 그는 또 "하느님이 '아버지'로 불린다는 사실은 의미에 대한 변화 없이 '어머니'로 대체될 수 없다"면서 "아울러 의미의 손실 없이 '어버이'(Parent)로 성별 중립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서로 맞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자식에게 다른 방식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성공회 대변인은 "하느님은 남성이나 여성이 아니라는 점을 기독교인들은 고대부터 인식해왔다"면서 호칭에 대한 변경은 광범위한 교회법 개정 없이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런 가운데 영국 성공회는 이번 주 후반 과연 동성 커플을 축복할지에 대한 역사적인 교회회의 표결을 긴장 속에 앞두고 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