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지진 사망자 2만4천명 넘겨…"인도주의적 지원 시급"

송고시간2023-02-11 16:58

골든타임 지나면서 생환 가능성 점점 '희미'…악천후에 구조 난항

70세 여성 122시간만 극적 구조…세형제, 아파트 건물 잔해서 구조 '기적'도

하얀헬멧은 시리아 반군 점령지역 구조작업 종료…사망자 수습 주력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2만4천 명을 넘겼다고 AFP, 블룸버그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튀르키예 당국과 시리아 인권단체 등의 집계에 따르면 양국의 지진 사망자는 이날 2만4천150명을 넘겼다.

무너져내린 건물
무너져내린 건물

(안타키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0일 오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 건물들이 지진으로 인해 무너져있다. 2023.2.11 yatoya@yna.co.kr

영하의 추위 속에 구조가 여의치 않아 아직 수만 명은 실종 상태다.

이날 튀르키예 소방당국은 국내 사망자만 이미 2만 명을 넘긴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지진으로 8만 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조의 골든타임이 서서히 지나가면서 기적의 생환 소식도 차츰 빈도가 줄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카흐라만마라슈의 무너진 아파트 건물에서 70세 여성이 122시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안타키아에선 세 형제가 나란히 무너진 5층짜리 아파트 건물 잔해에서 구조됐다. 구조대는 9시간 이상 아파트 잔해를 파 내려가 형제들을 차례로 꺼냈다.

하지만 워낙 건물 등의 피해 규모가 크고 영하권의 날씨 등 악천후로 환경까지 좋지 못해 구조에 난항을 겪고 있다.

튀르키예 소방당국은 첫 지진 이후 1천891건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시리아에선 정부를 대신해 반군지역 구조 활동에 앞장서 온 민간 구조대 '하얀 헬멧'이 구조 활동보다는 사망자 수습에 주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얀 헬멧은 이날 시리아 북부와 북서부 반군 점령지 대부분 지역에서의 구조 활동을 끝냈다고 밝혔다. 일부 지역에선 계속 생존자 수색이 이뤄지고 있지만 48시간 이내에 종료될 것이라고 했다.

하얀 헬멧은 "지진이 발생한 이후 3천384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라며 "지진 발생 후 108시간 동안 집중 수색을 벌였지만 잔해에 깔린 사람 중 생존자가 있을 확률은 희박하다"라고 밝혔다.

하얀 헬멧은 "아직 유엔 등 국제사회의 지원이 도착하지 않았다"라며 "튀르키예에 거주하던 이집트 봉사 단체와 스페인 팀이 있지만 제대로 된 장비도 갖추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지진으로 폐허로 변한 시리아 알레포주 진데리스
지진으로 폐허로 변한 시리아 알레포주 진데리스

(진데리스[시리아] AP=연합뉴스) 인접한 튀르키예에서 강진이 발생한 지 나흘째인 9일(현지시간) 시리아 알레포주 진데리스 타운의 건물들이 무너져 있다. 지난 6일 시리아와 인접한 튀르키예 남동부에서 규모 7.8, 7.5의 강진이 잇따라 일어나 이날 현재 양국의 누적 사망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섰다. 2023.02.10 clynnkim@yna.co.kr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미르야나 스폴야릭 총재는 북부 시리아 지역에 대한 즉각적인 인도주의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스폴야릭 총재는 성명에서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북부 시리아의 모든 지역에서 인도주의 지원이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공정한 인도주의적 지원은 방해받거나 정치화돼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은 튀르키예와 시리아 양국에서 최소 87만명이 식량 등의 긴급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며, 시리아에선 530만명이 집을 잃은 상태라고 전했다.

bana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