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트럼프 일가와 사우디의 수상한 관계…"왕세자 돕고 투자 유치"

송고시간2023-02-12 21:36

WP "트럼프, 왕세자 부상 지원하고 사우디는 트럼프 일가 사업에 투자"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났을 때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났을 때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중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정치적 부상을 도왔으며 이후 사우디가 트럼프 일가에 이익을 안기는 거액의 투자를 하는 등 양측이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 전 백악관 선임보좌관의 사모펀드 어피니티 파트너스가 사우디 실세인 무함마드 왕세자가 주도하는 국부펀드 퍼블릭인베스트먼트 펀드(PIF)로부터 20억 달러(약 2조5천억원) 투자를 유치한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쿠슈너의 회사는 특히 미국 내에서 공개적으로 자금 출처를 알릴 필요가 없는 방식을 활용해 이 펀드를 조직했다고 WP는 지적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 취임 1년 뒤 트럼프의 골프장은 사우디 펀드 자금을 받는 LIV 골프 경기를 주최하기 시작했다.

이와 별도로 트럼프 그룹은 한 사우디 부동산 회사와 오만 내 호텔 신축과 관련한 계약을 맺기도 했다.

이런 투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기에 무함마드 왕세자와 돈독한 관계를 쌓은 뒤에 이뤄진 것이라고 WP는 짚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중 첫 공식 방문 국가로 사우디를 택했고 국제사회에서 위기에 봉착한 왕세자를 지지했으며 쿠슈너가 양국을 오가며 왕세자와 수차례 만났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워싱턴 정계 인사들의 회고록과 인터뷰, 의회 증언 등에서 트럼프 일가와 무함마드 왕세자의 관계에 관한 상세한 사안들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여기에는 쿠슈너가 다른 백악관 보좌진의 반대를 무릅쓰고 사우디를 우선시하도록 트럼프 전 대통령을 설득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무함마드 왕세자가 자신에게 "빚을 졌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언급도 있었다.

사우디 정권에 반기를 드는 글을 써왔던 자말 카슈끄지 암살 사건과 관련해서는 트럼프가 무함마드 왕세자를 '구했다'는 표현까지 나왔다. 미 중앙정보국(CIA)은 이미 2018년 무함마드 왕세자가 카슈끄지 살해를 지시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년 대선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가운데 몇몇 안보 전문가와 전직 백악관 관리 2명은 트럼프와 쿠슈너가 퇴임 후 사우디와의 관계에서 이익을 취하기 위해 백악관을 이용했다는 우려를 갖고 있다고 WP에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존 볼턴은 "그들로서는 인맥을 구축할 수 있는 분명한 기회였고, 그들, 특히 재러드가 그 일을 열심히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재러드가 왜 중동을 걱정해야 하겠느냐"라며 "사업과 관련됐다는 것은 완전히 논리적인 추론"이라고 덧붙였다.

cheror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