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고교야구 로봇심판 도입 준비…협회, 대행업체 선정 위한 입찰

송고시간2023-02-13 17:44

2023년 고교야구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

KBO 퓨처스리그에서 운영하는 로봇 심판
KBO 퓨처스리그에서 운영하는 로봇 심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고교야구에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시스템(로봇심판)을 도입하고자,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한다.

협회는 13일 "고교야구 로봇심판 운영 대행업체 입찰을 한다"며 "이번 사업은 볼·스트라이크를 판정하는 로봇심판 시스템을 개발, 설치해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운영하면서 심판 판정의 정확성과 공정성을 보다 강화하고 스포츠 4대악 중 하나인 입시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추진된다"고 밝혔다.

이번 입찰에서 선정되는 업체는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 운영에 대한 기획, 프로그램 개발 및 고교야구 스트라이크존 설정 등 2023년 전국고교야구대회의 로봇심판 운영 일체를 총괄, 담당한다.

협회는 "2023년 전국고교야구대회에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도입을 계획하고 있는 만큼 적합하고 정확한 시스템 구현을 위해 선정업체와 심판 사전 교육, 고교 감독을 대상으로 한 시연 등을 계획하고 있다"며 "시즌 중 현장 피드백과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발전방안 연구를 추진하여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입찰에 참여하려는 기업은 제안서 등 필요 서류를 준비해 2월 28일 오후 3시까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로 방문 접수해야 한다.

'로봇심판' 시범운영 시작한 퓨처스 리그
'로봇심판' 시범운영 시작한 퓨처스 리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식 명칭이 '자동 스트라이크·볼 판정 시스템'인 로봇 심판은 현재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한국프로야구(KBO) 퓨처스(2군)리그 등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기계가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해 심판에게 전달하고, 심판이 선수에게 알리는 형태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주관하는 국제대회에서는 아직 자동 스트라이크 볼·판정을 운영하지 않는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로봇 심판 운영 지원 신청서'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했고, 심사를 통과했다.

한국 고교야구가 실전에서 로봇 심판을 운영하면 세계 아마 야구계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