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프로농구 선두팀 인삼공사, EASL 첫 경기서 대만 푸본에 완승(종합)

송고시간2023-03-01 20:29

동반 출격한 스펠맨 22점·먼로 21점 21리바운드 맹활약

인삼공사 오마리 스펠맨(14번)의 슛
인삼공사 오마리 스펠맨(14번)의 슛

[EAS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정규리그 선두를 달리는 안양 KGC인삼공사가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 챔피언스위크 첫 경기에서 대만의 타이베이 푸본 브레이브스에 완승을 거뒀다.

인삼공사는 1일 일본 도치기현 우쓰노미야의 닛칸 아레나에서 열린 2023 EASL 챔피언스위크 A조 1차전에서 푸본을 94-69로 제압했다.

동아시아 최강팀을 가리는 이번 대회에 지난 시즌 KBL 준우승팀 자격으로 출전한 인삼공사는 대회 개막전 대승으로 초대 챔피언 도전의 기분 좋은 첫걸음을 뗐다.

EASL은 애초 조별리그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르고 각 조 상위 2개 팀이 이달 필리핀 마닐라에서 우승팀을 정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이유로 대회가 축소돼 이달 1∼5일 일본에서 경기가 열린다.

A, B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조 1위끼리 맞대결로 우승팀을 정한다. 우승 상금은 25만 달러(약 3억2천만원)로 KBL 우승 상금 1억원보다 많다.

A조에는 인삼공사와 푸본, 산미겔 비어먼(필리핀), 류큐 골든킹스(일본)가 포함됐고, B조에는 지난 시즌 KBL 우승팀인 서울 SK를 필두로 우쓰노미야 브렉스(일본), 베이 에어리어(홍콩), TNT 트로팡(이상 필리핀)이 경쟁한다.

일정상 조별리그에선 한 팀이 같은 조에 속한 2개 팀과만 맞붙게 되는데, 인삼공사는 4일 산미겔과 대결한다.

인삼공사의 대릴 먼로
인삼공사의 대릴 먼로

[EAS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리그와 달리 EASL에선 외국인 선수 2명을 동시에 기용할 수 있는 규정 덕에 이날 인삼공사는 오마리 스펠맨과 대릴 먼로를 동시에 선발로 가동했다.

초반부터 배병준과 문성곤, 스펠맨의 연이은 외곽포에 힘입어 11-0으로 앞서 나간 인삼공사는 1쿼터를 24-19로 리드했다.

줄곧 끌려다닌 푸본은 외국인 선수 마이클 싱글터리의 3점 슛이 꽂히기 시작하며 2쿼터 중반 34-37까지 따라붙기도 했다.

하지만 먼로가 리바운드와 득점을 가리지 않고 알토란 같은 활약을 해주며 인삼공사의 팀 플레이 호흡도 살아났고, 전반을 마칠 땐 49-36으로 격차를 벌렸다.

인삼공사의 양희종
인삼공사의 양희종

[EAS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후반 들어서 두 자릿수 격차를 이어가던 인삼공사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주장 양희종이 3쿼터 코트를 밟아 1분 15초 전 3점포를 터뜨려 71-53으로 격차를 벌렸다.

인삼공사는 4쿼터 초반 먼로의 골밑슛 직후 박지훈의 스틸에 이은 골밑 마무리가 더해지며 7분 20여 초를 남기고 80-59로 도망가 푸본의 의욕을 꺾었고, 여유로운 운영 속에 승기를 굳혔다.

낙승을 거두면서 인삼공사는 베테랑 빅맨 오세근을 1분도 내보내지 않은 채 아낄 수 있었다.

스펠맨이 22점을 넣었고, 먼로가 21점 21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쌍끌이 활약을 펼쳤다. 배병준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14점을 올렸다.

푸본에선 이호르 자이체우가 20점, 싱글터리가 17점으로 분전했다. 푸본은 3점 슛 29개를 난사해 5개만 넣어 성공률이 17.2%에 그쳤다.

◇ 1일 전적(일본 우쓰노미야 닛칸 아레나)

▲ EASL 챔피언스위크 A조 1차전

안양 KGC인삼공사(1승) 94(24-19 25-17 22-21 23-12)69 타이베이 푸본 브레이브스(대만, 1패)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