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머랜트 빠진 NBA 멤피스, 커리 분전한 골든스테이트에 완승

송고시간2023-03-10 15:53

131-110으로 대파…주전 5명 다 두 자릿수 득점

덩크하는 재런 잭슨 주니어
덩크하는 재런 잭슨 주니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멤피스 그리즐리스가 '총기 논란'에 휩싸인 에이스 자 머랜트의 결장에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21점 차로 대파했다.

멤피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페덱스 포럼에서 열린 2022-2023 NBA 정규리그 골든스테이트와 홈 경기에서 131-110으로 완승을 거뒀다.

3연패를 탈출한 멤피스(39승 26패)는 서부콘퍼런스 3위에 자리했다. 4위 피닉스 선스(37승 29패)와 격차는 2경기 반으로 벌렸다.

반면 3연패를 당한 골든스테이트(34승 33패)는 플레이오프(PO)에 직행할 수 있는 6위 수성이 위태로워졌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 댈러스 매버릭스도 골든스테이트와 함께 34승 33패를 거뒀지만 같은 콘퍼런스 내 팀들과 전적에서 밀려 7, 8위에 자리한 상황이다.

7위부터 10위까지는 플레이 인 토너먼트를 치러 PO 진출 팀을 또 한 번 가려야 한다.

이날 멤피스는 에이스 머랜트가 총기 논란 속 결장 중이라 서부 상위권 수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아진 상황에서 값진 승리를 챙겼다.

머랜트는 지난 4일 서부 1, 2위 간 맞대결이었던 덴버 너기츠 원정 경기에서 97-113으로 대패한 후 콜로라도주 덴버 교외 지역의 한 주점에서 총을 꺼내는 장면을 스스로 생중계해 팀으로부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상태다.

머랜트의 공백은 주전 선수들이 나눠 분담했다.

골든스테이트의 커리
골든스테이트의 커리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가드 콤비 타이어스 존스와 데스먼드 베인이 각각 22점 11어시스트, 21점 6어시스트로 활약했다.

포워드 콤비 재런 잭슨 주니어와 딜런 브룩스도 21점 9리바운드, 14점 4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제이비어 틸먼까지 10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주전으로 나온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골든스테이트에서는 에이스 스테픈 커리가 29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조던 풀도 22점을 올렸지만, 커리와 나란히 실책 4개씩을 저지르며 어렵게 경기를 풀었다.

드레이먼드 그린도 16점 7어시스트 3스틸로 공수에서 제 몫을 했지만 실책을 5개나 저질렀다.

< 10일 NBA 전적>

샬럿 113-103 디트로이트

인디애나 134-125 휴스턴

유타 129-124 올랜도

멤피스 131-110 골든스테이트

밀워키 118-113 브루클린

새크라멘토 122-117 뉴욕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