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김재원, 전광훈 예배서 "5·18정신 헌법수록 불가능·반대"

송고시간2023-03-13 12:49

댓글

김 최고위원, 기자들과 만나 "개인 의견"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보수 인사인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주관하는 예배에 참석, 5·18 정신을 헌법에 수록할 수 없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전날 예배 영상에 따르면 전 목사는 "우리가 김기현 장로를 밀었다. 근데 우리에게 찬물을 던졌다. 5·18 정신을 헌법에 넣겠다고 하는데 전라도 표가 나올 줄 아느냐"고 말했고, 이에 김 최고위원은 "그건 불가능하다. 저도 반대한다"고 언급했다.

전 목사가 이어 "전라도에 대한 립서비스 아닌가"라고 하자, 김 최고위원은 "표 얻으려면 조상 묘도 판다는 게 정치인 아닌가"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작년 5·18 기념식에 참석해 "5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이 발언 배경을 묻자 "개인 의견이니까"라고 말했다.

'대통령 공약사항인데 불가능하고, 반대한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현재 개헌 움직임이 없지 않나. 곧바로 개헌할 듯이 이야기하면서 말하니까 '지금 개헌은 불가능하다'고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전라도에 대한 립서비스'라고 표현한 전 목사 발언에 대한 답변 관련 입장을 기자들이 묻자 "그 자리에서 그냥 덕담한 것"이라고 했고, '조상 묘도 판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선거운동을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표현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은 전 목사가 예배에서 '내가 200석 만들어 주면 당에서 나한테 뭐 해 줄 거냐'고 묻는 말에 "최고위에 가서 목사님이 원하시는 걸 관철시키도록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최고위원은 기자들에게 "그건 5·18이나 나와는 관계가 없고, '200석을 얻어야 된다'고 하길래 그건 우리 당이 한 번 해보겠다고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말 하는 김재원 최고위원
인사말 하는 김재원 최고위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3.10 uwg806@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