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고척돔에 처음 등판한 키움 후라도 "돔구장 집중 더 잘 돼"

송고시간2023-03-16 15:59

16일 KIA와 시범경기서 최고 시속 151㎞ 앞세워 3이닝 무실점

역투하는 키움 선발 후라도
역투하는 키움 선발 후라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KBO 프로야구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키움 선발 후라도가 역투하고 있다. 2023.3.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파나마)가 시범경기 첫 등판부터 최고 시속 150㎞가 넘는 묵직한 공을 선보이며 기대감을 키웠다.

후라도는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리그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3이닝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을 남겼다.

59개를 던진 후라도의 속구 최고 속도는 시속 151㎞까지 나왔고, 속구와 투심 패스트볼, 컷 패스트볼,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까지 6개의 구종을 다양하게 구사했다.

특히 속구 17개에 투심 패스트볼 20개, 컷 패스트볼 9개로 속구 계열 공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키움과 계약한 후라도는 빠른 공과 이닝 소화력으로 기대를 모으는 투수다.

역투하는 키움 선발 후라도
역투하는 키움 선발 후라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KBO 프로야구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키움 선발 후라도가 역투하고 있다. 2023.3.16 yatoya@yna.co.kr

2018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후라도는 3시즌 통산 12승 16패 1홀드 평균자책점 5.97을 남겼다.

후라도가 선발 로테이션에 한 자리를 책임진다면, 키움은 안우진∼에릭 요키시∼후라도∼최원태∼장재영으로 이어지는 막강한 선발진을 구축할 수 있다.

키움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고척돔 마운드에 선 후라도는 경기 후 구단을 통해 "처음으로 키움 팬들 앞에서 공을 던져 기뻤다. 하루하루 지날 때마다 컨디션이 좋아지고, 구위도 올라온다"면서 "개인적으로 돔구장에서 경기하면 타자와 거리도 가깝게 느껴지고 집중도 더 잘 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투심 패스트볼을 집중해서 점검했다는 후라도는 "투심 패스트볼에 헛스윙이 여러 번 나온 것은 고무적이다. 변화구를 던졌다가 안타를 허용했지만, 점수를 주지 않은 점이 만족스럽다"고 했다.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