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軍, '전두환 손자 지인' 장교 2인 범죄혐의 사실 확인 착수(종합)

송고시간2023-03-16 18:19

댓글

조사본부가 파악 나서…'육사 근무' 지인은 현직 여부부터 확인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유튜브 영상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가 '범죄자'로 지목한 군인들에 대해 군이 사실인지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16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종섭 장관이 국방부 조사본부로부터 관련 의혹을 보고받고 조사본부의 사실확인 방안을 승인했다.

사실확인은 내사에 들어갈지 판단하기 위한 예비 조사다.

대상은 전 씨 영상에서 '마약을 사용했으며 마약 사용을 전씨에게도 권했다'고 지목된 A씨와, '사기꾼 및 성범죄자'로 묘사된 B씨다.

두 사람은 각각 국방부와 공군 부대에서 근무하는 공군 대위로 확인됐다.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가 범죄자로 지목한 장교의 페이스북 계정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가 범죄자로 지목한 장교의 페이스북 계정

[유튜브 영상 갈무리]

아울러 전씨 동영상에서 '육사에 복무하면서 마약을 사용했다'고 언급된 C씨는 현재 전역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군이 정확한 신원과 현역 여부를 정확하게 파악할 방침이다.

앞서 국방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까지 제기된 것은 한 개인의 일방적 주장이며 허위나 심각한 명예훼손일 수도 있기 때문에 내사나 감사를 시작한 단계가 아니다"며 "추가로 구체적인 범죄 정황이 드러나야 내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